본문 바로가기
  • [TEN 포토] 김태리 '단아한 미모'

    [TEN 포토] 김태리 '단아한 미모'

    배우 김태리가 23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콘래드 서울에서 열린 <외계+인> 1부 제작보고회에 참석하고 있다.최동훈 감독의 <외계+인> 1부는 고려 말 소문 속의 신검을 차지하려는 도사들과 2022년 인간의 몸 속에 수감된 외계인 죄수를 쫓는 이들 사이에 시간의 문이 열리며 펼쳐지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류준열, 김우빈, 김태리, 소지섭, 염정아, 조우진, 김의성 등이 출연하며 오는 7월 20일 개봉한다.조준원 기자 wizard333@tenasia.co.kr

  • [TEN 포토] 김태리 '빵 빵터져도 이쁨폭발'

    [TEN 포토] 김태리 '빵 빵터져도 이쁨폭발'

    배우 김태리가 23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콘래드 서울에서 열린 <외계+인> 1부 제작보고회에 참석하고 있다.최동훈 감독의 <외계+인> 1부는 고려 말 소문 속의 신검을 차지하려는 도사들과 2022년 인간의 몸 속에 수감된 외계인 죄수를 쫓는 이들 사이에 시간의 문이 열리며 펼쳐지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류준열, 김우빈, 김태리, 소지섭, 염정아, 조우진, 김의성 등이 출연하며 오는 7월 20일 개봉한다.조준원 기자 wizard333@tenasia.co.kr

  • [TEN 포토] 김우빈 '조각 외모'

    [TEN 포토] 김우빈 '조각 외모'

    배우 김우빈이 23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콘래드 서울에서 열린 <외계+인> 1부 제작보고회에 참석하고 있다.최동훈 감독의 <외계+인> 1부는 고려 말 소문 속의 신검을 차지하려는 도사들과 2022년 인간의 몸 속에 수감된 외계인 죄수를 쫓는 이들 사이에 시간의 문이 열리며 펼쳐지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류준열, 김우빈, 김태리, 소지섭, 염정아, 조우진, 김의성 등이 출연하며 오는 7월 20일 개봉한다.조준원 기자 wizard333@tenasia.co.kr

  • 최동훈 감독 "7년만 신작 '외계+인', 1부·2부로 나눈 이유는…"

    최동훈 감독 "7년만 신작 '외계+인', 1부·2부로 나눈 이유는…"

    최동훈 감독이 영화 '외계+인'을 1, 2부로 나눈 이유를 밝혔다.23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콘래드 서울 그랜드볼룸에서 영화 '외계+인'(감독 최동훈) 1부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최동훈 감독, 배우 류준열, 김우빈, 김태리, 소지섭, 염정아, 조우진, 김의성이 참석했다.'외계+인' 1부는 고려 말 소문 속의 신검을 차지하려는 도사들과 2022년 인간의 몸속에 수감된 외계인 죄수를 쫓는 이들 사이에 시간의 문이 열리며 펼쳐지는 이야기로 본격적으로 외계인의 세계관을 다룬다.이날 최동훈 감독은 "7년 만에 개봉하는 거라 얼떨떨하다. 7년 동안 기다렸던 날이 오늘이 아닌가 싶다"고 인사를 건넸다.그는 '외계+인'에 대해 "어렸을 때부터 외계인이라고 하면 설레기도 하고 공포스럽기도 했다. 어린 시절을 재밌게 해준 상상력이기도 했다. '현실이 되면 어떻게 될까?'라는 생각으로 만든 영화"라며 "한국 고전 설화의 세계와 코리안 마법 세계가 함께 펼쳐진다면 재밌는 영화가 될 것 같았다. SF이기도 하고 판타지이기도 하다"고 설명했다.최동훈 감독은 "'외계+인'은 실제로 시나리오 쓰는 게 힘들었다. 2년 반 쓰면서 이렇게도 저렇게도 써봤다. 다른 이야기도 많다. 점점 이 이야기로 자연스럽게 확장이 되더라. 이야기의 분량이 많다"고 털어놨다.이어 "저는 언제나 4시간짜리 영화를 2시간 20분으로 줄여본 경험이 있어서 '외계+인'이 하나의 영화가 될 거라고 생각했다. 1, 2부로 나뉜 건 분량이 많아서 그렇다기보다 연작으로 가야 드라마틱한 구성이 나올 것 같았다. 고난의 과정이 있겠지만, 두 편을 동시에 찍자고 결정했다"

  • [TEN 포토] 김의성 '말을 아껴야 할것 같습니다

    [TEN 포토] 김의성 '말을 아껴야 할것 같습니다

    배우 김의성이 23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콘래드 서울에서 열린 <외계+인> 1부 제작보고회에 참석하고 있다.최동훈 감독의 <외계+인> 1부는 고려 말 소문 속의 신검을 차지하려는 도사들과 2022년 인간의 몸 속에 수감된 외계인 죄수를 쫓는 이들 사이에 시간의 문이 열리며 펼쳐지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류준열, 김우빈, 김태리, 소지섭, 염정아, 조우진, 김의성 등이 출연하며 오는 7월 20일 개봉한다.조준원 기자 wizard333@tenasia.co.kr

  • [TEN 포토] 조우진 '삼각선의 신선 청운입니다'

    [TEN 포토] 조우진 '삼각선의 신선 청운입니다'

    배우 조우진이 23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콘래드 서울에서 열린 <외계+인> 1부 제작보고회에 참석하고 있다.최동훈 감독의 <외계+인> 1부는 고려 말 소문 속의 신검을 차지하려는 도사들과 2022년 인간의 몸 속에 수감된 외계인 죄수를 쫓는 이들 사이에 시간의 문이 열리며 펼쳐지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류준열, 김우빈, 김태리, 소지섭, 염정아, 조우진, 김의성 등이 출연하며 오는 7월 20일 개봉한다.조준원 기자 wizard333@tenasia.co.kr

  • 김태리 "기계 체조·사격 배워…'미션'에 이어 총기와 친해지는 시간"('외계+인')

    김태리 "기계 체조·사격 배워…'미션'에 이어 총기와 친해지는 시간"('외계+인')

    배우 김태리가 영화 '외계+인' 속 이안을 연기하기 위해 준비한 점에 대해 언급했다.23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콘래드 서울 그랜드볼룸에서 영화 '외계+인'(감독 최동훈) 1부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최동훈 감독, 배우 류준열, 김우빈, 김태리, 소지섭, 염정아, 조우진, 김의성이 참석했다.'외계+인' 1부는 고려 말 소문 속의 신검을 차지하려는 도사들과 2022년 인간의 몸속에 수감된 외계인 죄수를 쫓는 이들 사이에 시간의 문이 열리며 펼쳐지는 이야기로 본격적으로 외계인의 세계관을 다룬다.극 중 김태리는 이안으로 분했다. 이안은 630년 전 고려 말에 권총을 들고 다니는 정체 모를 여인이다. 천둥을 쏘는 처자로 불리며 유명세를 타지만 언제 어디서 어떤 삶을 살아왔는지 누구도 알 수 없는 베일에 싸인 인물.이날 김태리는 이안을 어떻게 준비했느냐는 물음에 "곰곰이 생각했다"고 말문을 열었다.그는 "주변 사람들한테 계속 물어봤다. 많은 걸 준비했었다. 서치를 해본 결과 제가 무술을 많이 준비했다"고 말했다.이어 "액션 스쿨도 다니고 기계 체조도 배웠다. 사격도 하러 다녔다. 드라마 '미스터 션샤인' 때도 했었지만 다시 총기와 친해지는 시간을 가졌다"고 덧붙였다.한편 '외계+인' 1부는 오는 7월 20일 개봉한다.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TEN 포토] 염정아 '고풍스러운 신선?'

    [TEN 포토] 염정아 '고풍스러운 신선?'

    배우 염정아가 23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콘래드 서울에서 열린 <외계+인> 1부 제작보고회에 참석하고 있다.최동훈 감독의 <외계+인> 1부는 고려 말 소문 속의 신검을 차지하려는 도사들과 2022년 인간의 몸 속에 수감된 외계인 죄수를 쫓는 이들 사이에 시간의 문이 열리며 펼쳐지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류준열, 김우빈, 김태리, 소지섭, 염정아, 조우진, 김의성 등이 출연하며 오는 7월 20일 개봉한다.조준원 기자 wizard333@tenasia.co.kr

  • [TEN 포토] 김태리 '아름다운 미소'

    [TEN 포토] 김태리 '아름다운 미소'

    배우 김태리가 23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콘래드 서울에서 열린 <외계+인> 1부 제작보고회에 참석하고 있다.최동훈 감독의 <외계+인> 1부는 고려 말 소문 속의 신검을 차지하려는 도사들과 2022년 인간의 몸 속에 수감된 외계인 죄수를 쫓는 이들 사이에 시간의 문이 열리며 펼쳐지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류준열, 김우빈, 김태리, 소지섭, 염정아, 조우진, 김의성 등이 출연하며 오는 7월 20일 개봉한다.조준원 기자 wizard333@tenasia.co.kr

  • 김우빈 "'외계+인', 6년 만 영화…흥분하면 안 될 것 같다는 생각으로"

    김우빈 "'외계+인', 6년 만 영화…흥분하면 안 될 것 같다는 생각으로"

    배우 김우빈이 6년 만에 영화 '외계+인'으로 스크린에 복귀하는 소감을 밝혔다.23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콘래드 서울 그랜드볼룸에서 영화 '외계+인'(감독 최동훈) 1부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최동훈 감독, 배우 류준열, 김우빈, 김태리, 소지섭, 염정아, 조우진, 김의성이 참석했다.'외계+인' 1부는 고려 말 소문 속의 신검을 차지하려는 도사들과 2022년 인간의 몸속에 수감된 외계인 죄수를 쫓는 이들 사이에 시간의 문이 열리며 펼쳐지는 이야기로 본격적으로 외계인의 세계관을 다룬다.극 중 김우빈은 가드 역을 맡았다. 가드는 인간의 몸속에 수감된 외계인 죄수의 호송을 관리하는 인물. 그는 2016년 개봉한 영화 '마스터' 이후 6년 만에 스크린에 복귀한다. 앞서 최동훈 감독은 "언제나 김우빈 배우와 영화를 같이 하고 싶었다"고 애정을 드러내기도.이날 김우빈은 "'외계+인'은 6년 만의 영화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가드를 연기하면서 중점을 둔 부분에 대해 "임무를 수행하기 위해 지구에 존재한다. 가드로서 말을 하고 행동할 때는 주변 인물이나 상황에 동요되지 않고 냉정하게 판단하려고 했다"고 말했다.이어 "흥분하면 안 될 것 같다는 생각으로 연기했다. 세상 어딘가에 가드가 있었으면 하는 생각으로 캐릭터를 만들어 나갔다"고 덧붙였다.사회를 맡은 박경림은 "김우빈에게 잡히려면 어떻게 해야 하느냐?"라고 물었다. 이에 김우빈은 "염라대 오르려면 '외계+인'을 세 번 이상 보고, 주변에 3인 이상에게 영화가 재밌다고 홍보한다면 후보에 오르지 않을까"고 답해 웃음을 안겼다.한편 '외계+인' 1부는 오

  • [TEN 포토] 소지섭 '쫓기는 역활은 처음인듯'

    [TEN 포토] 소지섭 '쫓기는 역활은 처음인듯'

    배우 소지섭이 23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콘래드 서울에서 열린 <외계+인> 1부 제작보고회에 참석하고 있다.최동훈 감독의 <외계+인> 1부는 고려 말 소문 속의 신검을 차지하려는 도사들과 2022년 인간의 몸 속에 수감된 외계인 죄수를 쫓는 이들 사이에 시간의 문이 열리며 펼쳐지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류준열, 김우빈, 김태리, 소지섭, 염정아, 조우진, 김의성 등이 출연하며 오는 7월 20일 개봉한다.조준원 기자 wizard333@tenasia.co.kr

  • [TEN 포토] 류준열 '사극은 첫 경험'

    [TEN 포토] 류준열 '사극은 첫 경험'

    배우 류준열이 23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콘래드 서울에서 열린 <외계+인> 1부 제작보고회에 참석하고 있다.최동훈 감독의 <외계+인> 1부는 고려 말 소문 속의 신검을 차지하려는 도사들과 2022년 인간의 몸 속에 수감된 외계인 죄수를 쫓는 이들 사이에 시간의 문이 열리며 펼쳐지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류준열, 김우빈, 김태리, 소지섭, 염정아, 조우진, 김의성 등이 출연하며 오는 7월 20일 개봉한다.조준원 기자 wizard333@tenasia.co.kr

  • [TEN 포토] 김우빈 '6년만에 영화 찍었어요'

    [TEN 포토] 김우빈 '6년만에 영화 찍었어요'

    배우 김우빈이 23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콘래드 서울에서 열린 <외계+인> 1부 제작보고회에 참석하고 있다.최동훈 감독의 <외계+인> 1부는 고려 말 소문 속의 신검을 차지하려는 도사들과 2022년 인간의 몸 속에 수감된 외계인 죄수를 쫓는 이들 사이에 시간의 문이 열리며 펼쳐지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류준열, 김우빈, 김태리, 소지섭, 염정아, 조우진, 김의성 등이 출연하며 오는 7월 20일 개봉한다.조준원 기자 wizard333@tenasia.co.kr

  • [TEN 포토] 최동훈 감독 '7년만에 새 영화로 인사드려요'

    [TEN 포토] 최동훈 감독 '7년만에 새 영화로 인사드려요'

    최동훈 감독이 23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콘래드 서울에서 열린 <외계+인> 1부 제작보고회에 참석하고 있다.최동훈 감독의 <외계+인> 1부는 고려 말 소문 속의 신검을 차지하려는 도사들과 2022년 인간의 몸 속에 수감된 외계인 죄수를 쫓는 이들 사이에 시간의 문이 열리며 펼쳐지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류준열, 김우빈, 김태리, 소지섭, 염정아, 조우진, 김의성 등이 출연하며 오는 7월 20일 개봉한다.조준원 기자 wizard333@tenasia.co.kr

  • 이병헌, 딸 지키고 싶은 아빠…2만 8000피트 위 극한 공포에 도전('비상선언')

    이병헌, 딸 지키고 싶은 아빠…2만 8000피트 위 극한 공포에 도전('비상선언')

    배우 이병헌이 영화 '비상선언'(감독 한재림)을 통해 한계 없는 연기를 예고했다.23일 배급사 쇼박스는 '비상선언'에서 딸아이의 치료를 위해 비행기에 탑승한 재혁(이병헌 분)의 스틸을 공개했다. '비상선언은' 항공 테러로 무조건 착륙해야 하는 재난 상황에 맞서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담은 리얼리티 항공 재난 드라마.이병헌이 '비상선언'으로 2년 만에 스크린 컴백한다. 그는 극 중 재혁을 연기한다. 재혁은 아토피로 고생 중인 딸의 치료를 위해 비행 공포증을 견디고 비행기에 오르는 인물. 하필 자신이 탄 비행기가 전대미문의 재난 상황을 맞을 거라는 상상도 하지 못한 재혁은 스크린에 다양한 심리 변화를 드러낼 예정이다.이병헌은 혼란스러운 재난 상황 속에서 딸을 지키고 싶어 하는 절절한 부성애와 더불어 어려운 상황 속 타인을 도와주고 싶은 이타심, 살아남고자 하는 인간의 본능까지 탁월하게 소화해냈다. 공개된 캐릭터 스틸에서도 대사 없이 눈빛만으로도 상황을 설명하는 이병헌의 연기를 만날 수 있다.앞서 이병헌은 "재난 영화라고 해서 단순히 비주얼적인 매력이나 스팩터클함 만을 가진 게 아니다. 인간에 대해 보여주는, 생각하게끔 만드는 스토리가 좋았다"라며 시나리오를 처음 받았을 때 자신이 느꼈던 남달랐던 소감을 전했다.이어 재혁 캐릭터에 대해 "약을 먹을 정도로 비행 공포증이 심한 사람인데 딸을 위해 어쩔 수 없이 비행기를 타게 됐다. 그 가운데 재난까지 겪게 되지만 그런데도 본인이 할 수 있는 일이 무엇일까, 있는 힘을 다해 이겨내려고 한다"고 덧붙였다.한편 '비상선언'은 오는 8월 개봉한다.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