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TEN 포토] 소지섭 '태평양 어깨'

    [TEN 포토] 소지섭 '태평양 어깨'

    배우 소지섭이 23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콘래드 서울에서 열린 영화 <외계+인> 1부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최동훈 감독의 <외계+인> 1부는 고려 말 소문 속의 신검을 차지하려는 도사들과 2022년 인간의 몸 속에 수감된 외계인 죄수를 쫓는 이들 사이에 시간의 문이 열리며 펼쳐지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류준열, 김우빈, 김태리, 소지섭, 염정아, 조우진, 김의성 등이 출연하며 오는 7월 20일 개봉한다.조준원 기자 wizard333@tenasia.co.kr

  • [TEN 포토] 염정아 '변함없는 미모'

    [TEN 포토] 염정아 '변함없는 미모'

    배우 염정아가 23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콘래드 서울에서 열린 영화 <외계+인> 1부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최동훈 감독의 <외계+인> 1부는 고려 말 소문 속의 신검을 차지하려는 도사들과 2022년 인간의 몸 속에 수감된 외계인 죄수를 쫓는 이들 사이에 시간의 문이 열리며 펼쳐지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류준열, 김우빈, 김태리, 소지섭, 염정아, 조우진, 김의성 등이 출연하며 오는 7월 20일 개봉한다.조준원 기자 wizard333@tenasia.co.kr

  • [TEN 포토] 조우진 '남다른 카리스마'

    [TEN 포토] 조우진 '남다른 카리스마'

    배우 조우진이 23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콘래드 서울에서 열린 영화 <외계+인> 1부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최동훈 감독의 <외계+인> 1부는 고려 말 소문 속의 신검을 차지하려는 도사들과 2022년 인간의 몸 속에 수감된 외계인 죄수를 쫓는 이들 사이에 시간의 문이 열리며 펼쳐지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류준열, 김우빈, 김태리, 소지섭, 염정아, 조우진, 김의성 등이 출연하며 오는 7월 20일 개봉한다.조준원 기자 wizard333@tenasia.co.kr

  • [TEN 포토] 김의성 '상상을 뛰어넘는 포즈'

    [TEN 포토] 김의성 '상상을 뛰어넘는 포즈'

    배우 김의성이 23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콘래드 서울에서 열린 영화 <외계+인> 1부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최동훈 감독의 <외계+인> 1부는 고려 말 소문 속의 신검을 차지하려는 도사들과 2022년 인간의 몸 속에 수감된 외계인 죄수를 쫓는 이들 사이에 시간의 문이 열리며 펼쳐지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류준열, 김우빈, 김태리, 소지섭, 염정아, 조우진, 김의성 등이 출연하며 오는 7월 20일 개봉한다.조준원 기자 wizard333@tenasia.co.kr

  • [TEN 포토] 영화 '외계+인 1부' 기대되는 배우 조합

    [TEN 포토] 영화 '외계+인 1부' 기대되는 배우 조합

    류준열, 김우빈, 김태리, 소지섭, 염정아, 조우진, 김의성 23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콘래드 서울에서 열린 영화 <외계+인> 1부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최동훈 감독의 <외계+인> 1부는 고려 말 소문 속의 신검을 차지하려는 도사들과 2022년 인간의 몸 속에 수감된 외계인 죄수를 쫓는 이들 사이에 시간의 문이 열리며 펼쳐지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류준열, 김우빈, 김태리, 소지섭, 염정아, 조우진, 김의성 등이 출연하며 오는 7월 20일 개봉한다.조준원 기자 wizard333@tenasia.co.kr

  • [TEN 포토] 영화 외계+인 1부 주역들

    [TEN 포토] 영화 외계+인 1부 주역들

    최동훈 감독, 류준열, 김우빈, 김태리, 소지섭, 염정아, 조우진, 김의성 23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콘래드 서울에서 열린 영화 <외계+인> 1부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최동훈 감독의 <외계+인> 1부는 고려 말 소문 속의 신검을 차지하려는 도사들과 2022년 인간의 몸 속에 수감된 외계인 죄수를 쫓는 이들 사이에 시간의 문이 열리며 펼쳐지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류준열, 김우빈, 김태리, 소지섭, 염정아, 조우진, 김의성 등이 출연하며 오는 7월 20일 개봉한다.조준원 기자 wizard333@tenasia.co.kr

  • 류준열 "'전우치' 강동원, 정말 잘생겼다…집요하게 파헤쳐"('외계+인')

    류준열 "'전우치' 강동원, 정말 잘생겼다…집요하게 파헤쳐"('외계+인')

    배우 류준열이 영화 '전우치' 속 강동원과 비교했다.23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콘래드 서울 그랜드볼룸에서 영화 '외계+인'(감독 최동훈) 1부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최동훈 감독, 배우 류준열, 김우빈, 김태리, 소지섭, 염정아, 조우진, 김의성이 참석했다.'외계+인' 1부는 고려 말 소문 속의 신검을 차지하려는 도사들과 2022년 인간의 몸속에 수감된 외계인 죄수를 쫓는 이들 사이에 시간의 문이 열리며 펼쳐지는 이야기로 본격적으로 외계인의 세계관을 다룬다.극 중 류준열은 무륵을 연기한다. 무륵은 신검을 손에 넣으려는 인물. 고려 말 자칭 그 유명한 마검신묘이지만 현실은 어설프게 남의 도술을 흉내 내는 얼치기 도사다. 최동훈 감독은 류준열의 모습을 상상하며 시나리오를 썼다고.이날 류준열은 '전우치'를 연기한 강동원과 큰 차이점에 대해 언급했다. 그는 "(최동훈 감독 전작) '전우치'를 극장에서 재밌게 본 기억이 있다"고 밝혔다.이어 "전우치와 무륵이의 가장 큰 차이점 생긴 게 너무 다르지 않나. 전우치는 정말 잘생겼다. 저는 그 부분을 중점적으로 집요하게 파헤쳤다"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류준열은 "얼치기가 정말 좋다. 최동훈 감독님께 얼치기라는 이야기를 들었을 때 좋더라. 그래서 감독님에게 '얼치기가 정확히 무슨 뜻인지 아세요?'라고 했다. 감독님의 말을 듣고 제가 '정확히 그게 맞다'고 했다. 제가 찾아보니까 얼치기는 이것도 아니고 저것도 아닌 무언가더라. 이 단어로 저는 행복하게 작품을 시작했다"고 전했다.한편 '외계+인' 1부는 오는 7월 20일 개봉한다.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류준열 "두 번째 호흡 김태리, 시작부터 좋아…'다음 거 뭐할래?'라고 의지"('외계+인')

    류준열 "두 번째 호흡 김태리, 시작부터 좋아…'다음 거 뭐할래?'라고 의지"('외계+인')

    배우 류준열이 영화 '외계+인'을 통해 김태리와 두 번째 호홉을 맞춘 소감을 밝혔다.23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콘래드 서울 그랜드볼룸에서 영화 '외계+인'(감독 최동훈) 1부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최동훈 감독, 배우 류준열, 김우빈, 김태리, 소지섭, 염정아, 조우진, 김의성이 참석했다.'외계+인' 1부는 고려 말 소문 속의 신검을 차지하려는 도사들과 2022년 인간의 몸속에 수감된 외계인 죄수를 쫓는 이들 사이에 시간의 문이 열리며 펼쳐지는 이야기로 본격적으로 외계인의 세계관을 다룬다.극 중 류준열은 무륵을 연기한다. 무륵은 신검을 손에 넣으려는 인물. 고려 말 자칭 그 유명한 마검신묘이지만 현실은 어설프게 남의 도술을 흉내 내는 얼치기 도사다. 최동훈 감독은 류준열의 모습을 상상하며 시나리오를 썼다고.이날 류준열은 "사극은 처음이다. 무륵은 얼치기 도사지만 사실 본인은 그렇게 생각하지 않는다. 자칭 마검신묘라고 이야기한다. 본인은 대단한 도사라고 생각한다. 현실은 얼치기다. 이런 인물이 현상금이 걸린 신검을 찾아서 우왕, 좌왕이와 함께 모험을 떠난다"고 말했다.류준열은 김태리와 '리틀 포레스트'에 이어 '외계+인'으로 두 번째 호흡을 맞췄다. 류준열은 "확실히 두 번째 호흡이니만큼 좋았다. 제가 많이 의지했다. 시작하면서부터 좋았다. 그래서 '다음 거 뭐 할래?'라고 했다. 그만큼 제가 의지했다"고 했다.이에 김태리는 "오빠가 저한테 의지했다고 하는데 저는 제가 더 많이 의지했다고 단언할 수 있다. 영화 첫 촬영이 저희 둘의 신으로 시작했다. 떨렸고 무섭고, 긴장됐다. 현장에 갔더니 류준열이 있어 편하더

  • 소지섭 "편하게 촬영했지만…'외계+'인', 김우빈 아니었으면 못 마쳤다"

    소지섭 "편하게 촬영했지만…'외계+'인', 김우빈 아니었으면 못 마쳤다"

    배우 소지섭이 김우빈이 아니었으면 영화 '외계+인'을 마치지 못했을 것이라고 밝혔다.23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콘래드 서울 그랜드볼룸에서 영화 '외계+인'(감독 최동훈) 1부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최동훈 감독, 배우 류준열, 김우빈, 김태리, 소지섭, 염정아, 조우진, 김의성이 참석했다.'외계+인' 1부는 고려 말 소문 속의 신검을 차지하려는 도사들과 2022년 인간의 몸속에 수감된 외계인 죄수를 쫓는 이들 사이에 시간의 문이 열리며 펼쳐지는 이야기로 본격적으로 외계인의 세계관을 다룬다.극 중 소지섭은 문도석 역을 맡았다. 문도석은 범인을 잡는 데 몰두하는 강력계 형사로서 외계인에 쫓기는 인물. 소지섭은 '지금 만나러 갑니다' 이후 4년 만에 스크린에 복귀한다.이날 최동훈 감독은 "왜 소간지로 불리는지 알겠더라. (문도석은) 간지나게 쫓기는 사람이었으면 했다. 소지섭 씨가 마지막으로 캐스팅되면서 조합이 완성됐다"고 밝혔다.소지섭은 "쫓기고 있지만 형체가 없이 촬영했다. 그러다 보니 상상력을 발휘해서 촬영을 해야 했다. 다른 시나리오의 경우에는 머릿속에 그림이 그려지는데, '외계+인'은 그려지지 않더라. 그래서 힘들었다"고 털어놨다.이어 "영상과 최동훈 감독님의 정확한 디렉션이 있어서 편하게 촬영했다. '외계+인' 시나리오를 보고 '가능해?'(라는 생각이 들었다.) 머릿속으로 그려지지 않았다"고 덧붙였다.소지섭은 "블루 스크린과 상상하면서 촬영했다. 영상 노트가 있어서 편하긴 했지만 외로웠다. 외로울 때쯤 (김)우빈이가 오더라. 멀리 있지만 서로 의지가 되고 힘이 나더라. 그 기분으로 촬영했다

  • [TEN 포토] 외계+인 1부 환상적인 조합

    [TEN 포토] 외계+인 1부 환상적인 조합

    최동훈 감독, 류준열, 김우빈, 김태리, 소지섭, 염정아, 조우진, 김의성 23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콘래드 서울에서 열린 <외계+인> 1부 제작보고회에 참석하고 있다.최동훈 감독의 <외계+인> 1부는 고려 말 소문 속의 신검을 차지하려는 도사들과 2022년 인간의 몸 속에 수감된 외계인 죄수를 쫓는 이들 사이에 시간의 문이 열리며 펼쳐지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류준열, 김우빈, 김태리, 소지섭, 염정아, 조우진, 김의성 등이 출연하며 오는 7월 20일 개봉한다.조준원 기자 wizard333@tenasia.co.kr

  • [TEN 포토] 김태리 '단아한 미모'

    [TEN 포토] 김태리 '단아한 미모'

    배우 김태리가 23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콘래드 서울에서 열린 <외계+인> 1부 제작보고회에 참석하고 있다.최동훈 감독의 <외계+인> 1부는 고려 말 소문 속의 신검을 차지하려는 도사들과 2022년 인간의 몸 속에 수감된 외계인 죄수를 쫓는 이들 사이에 시간의 문이 열리며 펼쳐지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류준열, 김우빈, 김태리, 소지섭, 염정아, 조우진, 김의성 등이 출연하며 오는 7월 20일 개봉한다.조준원 기자 wizard333@tenasia.co.kr

  • [TEN 포토] 김태리 '빵 빵터져도 이쁨폭발'

    [TEN 포토] 김태리 '빵 빵터져도 이쁨폭발'

    배우 김태리가 23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콘래드 서울에서 열린 <외계+인> 1부 제작보고회에 참석하고 있다.최동훈 감독의 <외계+인> 1부는 고려 말 소문 속의 신검을 차지하려는 도사들과 2022년 인간의 몸 속에 수감된 외계인 죄수를 쫓는 이들 사이에 시간의 문이 열리며 펼쳐지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류준열, 김우빈, 김태리, 소지섭, 염정아, 조우진, 김의성 등이 출연하며 오는 7월 20일 개봉한다.조준원 기자 wizard333@tenasia.co.kr

  • [TEN 포토] 김우빈 '조각 외모'

    [TEN 포토] 김우빈 '조각 외모'

    배우 김우빈이 23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콘래드 서울에서 열린 <외계+인> 1부 제작보고회에 참석하고 있다.최동훈 감독의 <외계+인> 1부는 고려 말 소문 속의 신검을 차지하려는 도사들과 2022년 인간의 몸 속에 수감된 외계인 죄수를 쫓는 이들 사이에 시간의 문이 열리며 펼쳐지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류준열, 김우빈, 김태리, 소지섭, 염정아, 조우진, 김의성 등이 출연하며 오는 7월 20일 개봉한다.조준원 기자 wizard333@tenasia.co.kr

  • 최동훈 감독 "7년만 신작 '외계+인', 1부·2부로 나눈 이유는…"

    최동훈 감독 "7년만 신작 '외계+인', 1부·2부로 나눈 이유는…"

    최동훈 감독이 영화 '외계+인'을 1, 2부로 나눈 이유를 밝혔다.23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콘래드 서울 그랜드볼룸에서 영화 '외계+인'(감독 최동훈) 1부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최동훈 감독, 배우 류준열, 김우빈, 김태리, 소지섭, 염정아, 조우진, 김의성이 참석했다.'외계+인' 1부는 고려 말 소문 속의 신검을 차지하려는 도사들과 2022년 인간의 몸속에 수감된 외계인 죄수를 쫓는 이들 사이에 시간의 문이 열리며 펼쳐지는 이야기로 본격적으로 외계인의 세계관을 다룬다.이날 최동훈 감독은 "7년 만에 개봉하는 거라 얼떨떨하다. 7년 동안 기다렸던 날이 오늘이 아닌가 싶다"고 인사를 건넸다.그는 '외계+인'에 대해 "어렸을 때부터 외계인이라고 하면 설레기도 하고 공포스럽기도 했다. 어린 시절을 재밌게 해준 상상력이기도 했다. '현실이 되면 어떻게 될까?'라는 생각으로 만든 영화"라며 "한국 고전 설화의 세계와 코리안 마법 세계가 함께 펼쳐진다면 재밌는 영화가 될 것 같았다. SF이기도 하고 판타지이기도 하다"고 설명했다.최동훈 감독은 "'외계+인'은 실제로 시나리오 쓰는 게 힘들었다. 2년 반 쓰면서 이렇게도 저렇게도 써봤다. 다른 이야기도 많다. 점점 이 이야기로 자연스럽게 확장이 되더라. 이야기의 분량이 많다"고 털어놨다.이어 "저는 언제나 4시간짜리 영화를 2시간 20분으로 줄여본 경험이 있어서 '외계+인'이 하나의 영화가 될 거라고 생각했다. 1, 2부로 나뉜 건 분량이 많아서 그렇다기보다 연작으로 가야 드라마틱한 구성이 나올 것 같았다. 고난의 과정이 있겠지만, 두 편을 동시에 찍자고 결정했다"

  • [TEN 포토] 김의성 '말을 아껴야 할것 같습니다

    [TEN 포토] 김의성 '말을 아껴야 할것 같습니다

    배우 김의성이 23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콘래드 서울에서 열린 <외계+인> 1부 제작보고회에 참석하고 있다.최동훈 감독의 <외계+인> 1부는 고려 말 소문 속의 신검을 차지하려는 도사들과 2022년 인간의 몸 속에 수감된 외계인 죄수를 쫓는 이들 사이에 시간의 문이 열리며 펼쳐지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류준열, 김우빈, 김태리, 소지섭, 염정아, 조우진, 김의성 등이 출연하며 오는 7월 20일 개봉한다.조준원 기자 wizard33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