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경관의 피' 권율 "평소 엄두 못 내던 값비싼 테일러숍에서 맞춤 슈트 제작" [인터뷰②]

    '경관의 피' 권율 "평소 엄두 못 내던 값비싼 테일러숍에서 맞춤 슈트 제작" [인터뷰②]

    영화 '경관의 피'의 배우 권율이 의상 준비도 다른 작품보다 더 공을 들였다고 밝혔다. 6일 영화 '경관의 피'에 출연한 배우 권율과 화상 인터뷰를 통해 만났다. 권율은 접근 불가능 상위 1%만 상대하는 범죄자 나영빈 역을 맡았다. 나영빈은 넘치는 부와 여유로 세상을 발 아래에 둔 듯 거침없이 범죄를 저지르는 인물. 이런 캐릭터 표현을 위해 권율은 의상도 멀끔하고 세련된 스타일로 선택했다. 권율은 "맞춤...

  • '경관의 피' 권율 "12kg 증량 위해 4시간마다 식사…하루 일곱 끼" [인터뷰①]

    '경관의 피' 권율 "12kg 증량 위해 4시간마다 식사…하루 일곱 끼" [인터뷰①]

    배우 권율이 영화 '경관의 피'에서 빌런 역할을 위해 12kg 증량했다고 밝혔다. 6일 영화 '경관의 피'에 출연한 배우 권율과 화상 인터뷰를 통해 만났다. 권율은 접근 불가능 상위 1%만 상대하는 범죄자 나영빈 역을 맡았다. 권율은 "시나리오가 재밌었고 인물 간 물고 물리는 관계성이 호기심을 자극했다"고 출연을 결심한 이유를 밝혔다. 이어 "어느 순간 시나리오를 다 읽은 제 모습을 보...

  • [종합] 조진웅X최우식 '경관의 피', '스파이더맨' 독주 깨고 개봉 첫날 1위 등극

    [종합] 조진웅X최우식 '경관의 피', '스파이더맨' 독주 깨고 개봉 첫날 1위 등극

    영화 '경관의 피'가 개봉 첫날 박스오피스 정상에 등극했다. 영화진흥위원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경관의 피'는 개봉일인 지난 5일 하루 동안 6만4026명을 모아 '스파이더맨: 노 웨이 홈'을 제치고 1위를 차지했다. 개봉 전 시사회를 통해 동원한 관객까지 누적 관객 수는 6만9204명이다. '경관의 피'는 위법 수사도 개의치 않는 광역수사대 반장과 그를 감시하게 된 언더커버 원칙주의자...

  • [TEN인터뷰] '특송' 김의성, 26살 차이 박소담과 각별한 우정 "완벽해도 노력하는 '독종'"

    [TEN인터뷰] '특송' 김의성, 26살 차이 박소담과 각별한 우정 "완벽해도 노력하는 '독종'"

    "그동안 맡았던 역보다, 체중이 가벼운 느낌의 역할이라는 점이 마음에 들었어요. 그치만 제 역할 자체보다 영화 시나리오 전체에 더 끌렸죠. 여성 주인공이 액션을 이끌어가는 모습도 좋았어요. 그동안 여성 액션 영화가 몇 편 있었지만 상상력에 의존하는 면이 컸다면 이번 영화는 좀 더 피부로 와닿았어요. 무엇보다 박소담 씨가 한다고 해서 해야지 싶었죠. 하하." 배우 김의성은 그간 악독하고 비열한 캐릭터로 작품 속 이야기의 굴곡을...

  • 박소담 "드리프트 기술 연마"…에이스 드라이버로 거듭난 비하인드('특송')

    박소담 "드리프트 기술 연마"…에이스 드라이버로 거듭난 비하인드('특송')

    돈만 되면 풀엑셀을 밟는 이들의 범죄 오락 액션 영화 '특송'이 짜릿하고 유니크한 액션과 연기 시너지가 폭발하는 현장 비하인드가 담긴 R.P.M 제작기 영상을 최초 공개했다. '특송'은 성공률 100%의 특송 전문 드라이버 은하가 예기치 못한 배송사고에 휘말리면서 벌어지는 추격전을 그린 범죄 오락 액션 영화. '특송'이 Rapid, Power, Match 세 가지 키워드를 중심으로 영화의 기대 포인트...

  • '특송' 김의성 "악역 매력적이지만 다양한 캐릭터 욕심…출연료도 작품 선택 기준" [인터뷰③]

    '특송' 김의성 "악역 매력적이지만 다양한 캐릭터 욕심…출연료도 작품 선택 기준" [인터뷰③]

    영화 '특송'의 배우 김의성이 다양한 캐릭터를 연기하고 싶다고 밝혔다. 5일 영화 '특송'에 출연한 배우 김의성과 화상 인터뷰를 통해 만났다. 김의성은 특송 전문 업체 백강산업의 대표 백사장 역을 맡았다. 김의성은 그간 악역을 주로 맡아왔다. 하지만 이번 영화 속 백사장은 악한 면모와 선한 면모를 모두 지닌 입체적 모습을 보여준다. 김의성은 "악역은 악역으로서 매력이 있다. 배우는 의지와 동기가 강한 역...

  • '특송' 김의성 "박소담, 완벽하게 준비하고도 또 연습…주연의 책임감 알아" [인터뷰②]

    '특송' 김의성 "박소담, 완벽하게 준비하고도 또 연습…주연의 책임감 알아" [인터뷰②]

    영화 '특송'의 배우 김의성이 박소담의 프로페셔널한 면모를 칭찬했다. 5일 영화 '특송'에 출연한 배우 김의성과 화상 인터뷰를 통해 만났다. 김의성은 특송 전문 업체 백강산업의 대표 백사장 역을 맡았다. 백사장이 운영하는 백강산업은 폐차 업체로 위장하고 있지만 실상은 돈 되는 것이라면 사람이든 물건이든 어떤 것도 배송해주는 '특송 전문 업체'. 백사장은 불법은 아니지만 합법이라 할 수도 없는 일로 ...

  • '특송' 김의성 "그간 역할들보다 경쾌해…피부에 와닿는 여성 액션영화, 매력적" [인터뷰①]

    '특송' 김의성 "그간 역할들보다 경쾌해…피부에 와닿는 여성 액션영화, 매력적" [인터뷰①]

    배우 김의성이 영화 '특송'에 출연한 이유를 밝혔다. 5일 영화 '특송'에 출연한 배우 김의성과 화상 인터뷰를 통해 만났다. 김의성은 특송 전문 업체 백강산업의 대표 백사장 역을 맡았다. 김의성은 "그동안 맡았던 역보다, 체중이 가벼운 느낌의 역할이라는 점이 마음에 들었다"고 밝혔다. 이어 "내 역할 자체보다 영화 시나리오 전체에 더 끌렸다. 여성 주인공이 액션을 이끌어가는 모습도 좋았...

  • 박소담X정현준, '기생충'→'특송' 생사고락 티키타카 '케미 폭발'

    박소담X정현준, '기생충'→'특송' 생사고락 티키타카 '케미 폭발'

    통쾌한 걸크러쉬 액션으로 새해 흥행 강자로 떠오른 범죄 오락 액션 '특송'이 박소담과 정현준의 케미가 돋보이는 스틸을 공개했다. '특송'은 성공률 100%의 특송 전문 드라이버 은하가 예기치 못한 배송사고에 휘말리면서 벌어지는 추격전을 그린 범죄 오락 액션 영화. 특송 전문 드라이버 은하(박소담 분)와 반품 불가 인간 수하물 서원(정현준 분)이 생사고락을 함께 하며 친구가 돼가는 예측불허 케미를 담은 스틸들이 공개...

  • [종합] '스파이더맨: 노 웨이 홈' 21일째 1위·620만 돌파…'경관의 피' 개봉

    [종합] '스파이더맨: 노 웨이 홈' 21일째 1위·620만 돌파…'경관의 피' 개봉

    영화 '스파이더맨: 노 웨이 홈'이 개봉 21일째 박스오피스 정상 자리를 사수했다. 영화진흥위원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스파이더맨: 노 웨이 홈'은 지난 4일 하루 동안 5만9895명의 관객을 동원해 21일째 1위를 차지했다. 누적 관객 수는 620만990명이다. '스파이더맨: 노 웨이 홈'은 정체가 탄로난 스파이더맨 피터 파커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닥터 스트레인지의 도움을 받던 중 뜻하지 않게 멀...

  • 송강호가 안긴 아쉬움, '남매' 최우식-박소담이 책임진다 [TEN스타필드]

    송강호가 안긴 아쉬움, '남매' 최우식-박소담이 책임진다 [TEN스타필드]

    《김지원의 인서트》 영화 속 중요 포인트를 확대하는 인서트 장면처럼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가 매주 수요일 영화계 이슈를 집중 조명합니다. 입체적 시각으로 화젯거리의 앞과 뒤를 세밀하게 살펴보겠습니다. '기생충'의 '기남매' 최우식·박소담이 2022년 한국영화의 문을 연다. 각각 영화 '경관의 피'와 '특송'을 통해서다. 두 배우가 '윈윈'의 시너지를 내며 올해...

  • [TEN인터뷰] '경관의 피' 최우식 "근육질 마초남? NO…진짜 벌크업 이유 따로 있죠"

    [TEN인터뷰] '경관의 피' 최우식 "근육질 마초남? NO…진짜 벌크업 이유 따로 있죠"

    "'기생충' 이후 제가 걸어야 할 '연기의 길'을 생각해 봤어요. 부담감이 밀려 오더라고요. 미래에 대해 고민 하느랴 잠도 제대로 못 잤습니다." 봉준호 감독 영화 '기생충'이 칸 영화제부터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까지 세계를 재패하면서, 작품의 주역인 최우식의 주가도 덩달아 상승했다. 국내외를 막론하고 러브콜이 쏟아졌고, 최우식은 '기생충' 이후 첫 영화로 범죄 수사극 ...

  • '경관의 피' 최우식, '기생충' 이후 해외 러브콜 기대…"'오징어 게임'이 답" [인터뷰③]

    '경관의 피' 최우식, '기생충' 이후 해외 러브콜 기대…"'오징어 게임'이 답" [인터뷰③]

    배우 최우식이 "'기생충' 이후 해외에서 러브콜이 많이 올 줄 알았다"고 솔직하게 털어놨다. 4일 오전 최우식과 화상 인터뷰를 가졌다. 영화 '경관의 피' 관련 에피소드 외에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최우식은 "요즘 우리나라 콘텐츠를 보면 앞으로가 너무 기대된다. '기생충' 같은 영화를 만나면 좋겠다는 생각이 있지만, 조금은 길이 달라진 느낌이다"라며 &qu...

  • 최우식 "'기생충' 이후 미래에 대한 부담 컸다…잠도 제대로 못 자" [인터뷰②]

    최우식 "'기생충' 이후 미래에 대한 부담 컸다…잠도 제대로 못 자" [인터뷰②]

    배우 최우식이 영화 '기생충' 이후 엄청난 부담감이 밀려 왔다고 털어놨다. 4일 오전 최우식과 화상 인터뷰를 가졌다. 영화 '경관의 피' 관련 에피소드 외에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최우식은 "기생충이 끝난 이후 '경관의 피'를 찍었다"라며 "작품 한 편을 끝내면 '이번에는 이 역할을 했으니 다음에는 이 역할을 해봐야지' 라는 생각을 하게 된다. ...

  • '경관의 피' 최우식 "올해 목표는 벌크업" [인터뷰①]

    '경관의 피' 최우식 "올해 목표는 벌크업" [인터뷰①]

    배우 최우식이 2022년 벌크업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밝혔다. 4일 오전 최우식과 화상 인터뷰를 가졌다. 영화 '경관의 피' 관련 에피소드 외에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최우식은 "앞으로 제대로 된 액션 연기를 해보고 싶다"고 바람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올해 목표는 벌크업"이라고 말해 관심을 모았다. 최우식은 "벌크업을 계획한 이유는 앞으로 조금 더 다양한 롤을 해보고 싶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