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 KBS 2TV '홍김동전'
/사진 = KBS 2TV '홍김동전'


'홍김동전'이 수상 불발 속 연속 깡생수 드링킹으로 웃음을 줬다.

8일 방송된 KBS 2TV 예능 프로그램 '홍김동전'에서는 'KBS 2022 연예대상' 비하인드 스토리가 공개됐다.

이날 멤버들은 각자 멋지게 차려입고 '상 기대 안한다'고 말을 하면서도 잔뜩 긴장한 모습이었다.

가장 먼저 주우재와 우영이 신인상 후보로 이름을 올렸다. 주우재는 쉴 새 없이 깡생수를 마시는 모습으로 긴장감을 대변했다. 그러나 아쉽게도 신인상 주인공은 '1박2일'의 나인우였다.

다음은 조세호가 우수상 후보에 올랐다. 김숙은 조세호를 보고 "세호 제일 좋은 시계 차고 왔다"고 언급했고, 조세호는 고개를 끄덕이며 "혹시 몰라서"라며 기대감을 보였다. 그러나 아쉽게도 우수상 트로피는 '전국노래자랑' 김신영에게 돌아갔다. 조세호는 김신영이 호명되자 아쉬움을 감추지 못해 웃음을 자아냈다. 조세호가 찬 시계는 수천만 원 이상 호가하는 럭셔리 제품으로 전해진다.

'최우수상' 후보에 오른 홍진경은 "기도하고 있다"며 들뜬 모습이었지만, 결국 '1박 2일' 딘딘과 '편스토랑' 류수영에게 트로피가 수여됐다. 홍진경은 실망감에 휩싸여 "이걸 왜 찍냐. 필름 아깝다"라며 "이걸 왜 찍냐. 상도 못타는데"라며 "집에 가자. 철수해라. 짐 싸라"고 분노를 참지 못했다.

김숙도 대상 후보였지만, 결국 무관에 그쳤다. 김숙은 "우리끼리 계속 바람 잡다가 아무도 못 타면 어떡하냐. 여기 상 하나도 없다"고 자조섞인 말투로 웃었다. 이어 "누가 상을 타야 회식을 쏘는데"하며 아쉬움을 표했고, 조세호는 "N분의 1하자"라고 대응했다.

그러나 '홍김동전'은 베스트 팀워크 상의 기쁨을 누렸고, 조세호와 주우재는 베스트 커플상을 탔다. 주우재는 "(조)세호 형이 제가 어떤 말을 해도 다 받아주셔서 상을 받을 수 있었던 거 같다"며 "세호 형 여자친구에게 한 마디 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조세호는 "저는 여자친구가 없다. 어디에 계신지는 모르지만 어쨌든 없다"고 재치있게 말했다.

최지예 텐아시아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