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계일주' 김지우 PD 인터뷰
'태계일주' 시청률, '런닝맨' 꺾어 "걱정 많았는데 감사"
"다음 여행지? 아직 생각 못해"
"기안84와 이시언 다툼, 제작진 개입 안해"
'태계일주' 김지우 PD./사진제공=MBC
'태계일주' 김지우 PD./사진제공=MBC


"망한 여행의 즐거움을 주고 싶었어요. 우리 프로그램은 거창하면서도 대책이 없거든요."


김지우 PD가 MBC 새 예능 '태어난 김에 세계일주'(이하 '태계일주')에 대해 이렇게 말했다.

'태계일주'는 가방 하나 달랑 메고 무작정 남미로 떠난 기안84와 그를 위해 지구 반대편으로 달려온 이시언, 여행 유튜버 빠니보틀의 현지 밀착 여행기를 담은 프로그램.

'태계일주'는 첫회부터 시청률 4.6%로 '런닝맨'을 제치고 동시간대 2위를 차지했다. 화제성에서도 비드라마 뉴스부문 전체 1위, 일요일 비드라마 TV화제성 2위를 기록하며 뜨거운 반응을 얻었다.

이 김지우 PD는 "이른 시간대에 시작해서 걱정을 많이 했는데, 생각보다 많은 분이 봐주셔서 정말 감사하게 생각하고 있다. 아직 부담감이 덜어지지는 않는다. 봐주시는 만큼 매회 더 잘 만들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소감을 말했다.

기안84, 이시언 등 출연자들의 반응을 묻자 "많이 좋아하고 있다"며 "기안84 어머니도 되게 즐거워하신다고 하더라"고 전했다.
'태계일주'./사진제공=MBC
'태계일주'./사진제공=MBC
'나 혼자 산다'로 기안84와 인연을 맺은 김 PD는 기안84보다 3살 어리지만 '찐친' 사이가 됐다고. '태계일주'을 기획한 이유에 대해서는 "기안84하고 달리기하거나 등산을 하는 등 같이 일상을 많이 보냈다. 우리가 뭘 같이 할 수 있을까, 기안84의 매력이 어떻게 닿을 수 있을까 고민했고, 기안84가 지구 반대편에 가서 그 사람들의 인생을 들여다보고 싶다고 해서 그거에 맞춰 준비하게 됐다"고 밝혔다.

기안84는 '태어난 김에 사는 남자'라는 별명이 있을 만큼 예측불허 성격으로 알려져 있는데, 김 PD가 겪어본 기안84는 어떤 사람일까.

"방송과 일상이 전혀 다르지 않은, 지켜보는 게 재밌는 사람입니다. 또 대책 없지만 편견 앞에서도 편하게 다가가는 모습이 매력적인 사람이죠."

여행 예능에 비해 소규모의 스태프만을 동원해 떠난 '태계일주'. 김 PD는 "다른 여행 예능보다 반절 정도 적게 갔다. 카메라도 적었다. 시청자들이 거리감을 가깝게 느꼈으면 좋겠다고 생각해서 기안84가 직접 카메라를 들고 눈앞에 있는 사람과 자신을 비추는 모습을 담았다"고 설명했다.
'태계일주'. 김지우 PD/사진제공=MBC
'태계일주'. 김지우 PD/사진제공=MBC
그러나 남미 여행이 순탄치만은 않았다. 김 PD는 "전날 스케쥴을 결정하는 출연자들의 이야기를 듣고 이를 현실화해야 했기 때문에 밤에 회의하고 체크하는 등 일을 많이 했다"고 밝혔다.

이어 "2회 방송에서도 나왔지만, 흡혈 파리가 아마존에서는 큰 위협이다. 옷을 입고 있어도 살갗을 파고든다. 촬영 스태프들의 고생이 컸다. 고산지대에 갔을 때도 다들 한 번씩 고산병이 찾아와서 힘들었다"고 덧붙였다.

촬영하면서 당황한 순간들도 있었다. 김 PD는 "제작진 입장에서는 출연자들이 맛있는 것도 먹었으면 했는데, 마음대로 움직이지 않더라. 익숙한 음식을 먹으며 적응해나가는 걸 보면서 '그래, 이것도 여행이지'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김 PD는 여행 중 실제로 기안84와 이시언이 싸우기도 했다며 "나는 다툼까지도 여행의 일부라고 생각한다. 아무리 친하고 좋은 사람이랑 여행을 가도 스타일이 다르거나 입맛이 다르거나 사소한 이유로 싸우게 되거나 감정이 상하게 되지 않나. 그게 자연스러운 과정이기에 다툼 조차 담아보려고 했다. 둘의 다툼에 난감한 부분이 있었지만, 개입하기보다는 스스로 풀어가길 바랐다"고 밝혔다.
'태계일주'./사진제공=MBC
'태계일주'./사진제공=MBC
3회에서부터는 여행 유튜버 빠니보틀이 합류한다. 김 PD는 "빠니보틀을 처음 만났을 때 몇 년째 혼자서 세계여행을 해서 혼자 여행하는 것에 지치고 어려움을 느낀 부분이 있어서 다른 사람들과 여행하고 싶다고 이야기 하더라"며 "웹툰 작가를 지망했던 분이라 기안84에 대한 궁금증과 애정이 있었다. 또 남미라는 공간 자체가 여행 초심자들이 가기 어려운 부분이 있어서 경력직으로서의 역할을 해줄수 있을 것 같아 섭외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기안84와 이시언, 빠니보틀 모두 본인의 능력치를 2~300% 발휘해줬다. 기안84는 날것같은 면이 있을 줄은 알았는데 '그 정도로?'라는 포인트가 있었다. 이시언은 생각보다 더 도시남자 같은 면이 많아서 놀랐다. 빠니보틀은 엄청난 경력직인 줄 알았는데 의외의 반전 포인트인 허당기가 있다. 셋의 케미가 너무 좋았다:고 애정을 드러냈다.

다음 여행지로 떠나고 싶은 곳을 묻자 김 PD는 "아직은 다음 여행에 대해 생각하지는 못했다"고 밝혔다.

'태계일주'를 보고 남미 여행에 도전할 시청자에게 해주고 싶은 조언은 무엇일까. 김 PD는 "남미는 일교차고 커서 옷가지를 많이 챙겨갔으면 좋겠다. 시작점으로 페루를 추천하고 싶다. 사막부터 고산지대, 호수까지 다양한 공간이 있어서 여행하기 좋고, 다른 곳으로 들어가기도 좋아서 시작점으로 삼았으면 한다"고 말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