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신록/사진=저스트엔터테인먼트
김신록/사진=저스트엔터테인먼트


'괴물'에서 카리스마 형사 오지화로 활약 중인 배우 김신록이 저스트엔터테인먼트와 전속계약을 체결했다.

김신록은 JTBC 금토드라마 '괴물'에서 강력계 팀장 오지화 역을 연기하고 있다. 김신록은 탄한 연기력으로 연극계에서 인정받아 왔다. 드라마 등으로 활동 영역을 넓히는 중에 소속사를 찾았고 배우로서 새로이 시동을 걸었다.

김신록은 2004 년에 연극 '서바이벌 캘린더'를 통해 데뷔했으며 연극 '마우스피스'와 '비평가' 등을 통해 관객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아왔다. 지난 2020년 tvN '방법'에서 극중 백소진(정지소 분)의 친모 석희 역으로 신들린 연기를 펼쳐 시청자들에게 깊은 인상을 남긴 바 있다. 대중에게 다소 낯선 얼굴이지만 한 번 보면 잊혀지지 않는 묘한 매력과 연기력으로 제작자들에게 많은 러브콜을 받고 있다.

김신록과 전속계약을 체결한 저스트엔터테인먼트는 대형 매니지먼트사에서 10년 이상 경력을 쌓은 매니저들이 모여 설립한 종합 엔터테인먼트사다. 김상호, 길해연, 김호정, 정웅인 등 실력파 배우들은 물론 오승훈, 서지혜 등 유망주들이 포진돼 있는 와중에 김신록의 합류가 주목할 만하다.

저스트엔터테인먼트 이창오 대표는 "드라마와 영화뿐 아니라 다양한 OTT 플랫폼 콘텐츠 수요가 높아지고 있어 새로운 배우를 향한 대중과 관계자들의 갈증이 어느 때보다 크다. 다양한 컨텐츠에서 두각을 보일 탄탄한 연기력과 인성을 갖춘 배우를 찾던 중 김신록 배우와 연이 닿았다"고 영입 배경을 설명했다.

이어 "김신록이라는 이름 석자가 대중에게 낯설 수 있지만 이미 연극계에서 압도적인 카리스마와 자신만의 독특한 호흡으로 유명한 배우"라고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마지막으로 "김신록 배우가 연극 외에 드라마, 영화, OTT컨텐츠 등 다양한 플랫폼으로 진출해 확장성을 키우는 시작을 저스트엔터테인먼트가 함께할 수 있어 기쁜 마음이다. 대중에게 더욱 가까워지고 좋은 작품에서 활약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할 것이다. 앞으로 행보에 많은 관심 보여주시면 감사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김신록이 출연하는 '괴물'은 웰메이드 스릴러물로서 극찬을 받고 있다. 심나연 감독의 밀도 높은 연출과 김수진 작가의 탄탄한 대본 그리고 '연기괴물'로 불리는 명품 배우들의 열연으로 회를 거듭할수록 화제를 모으고 있다. 매주 금, 토 밤 11시 방송.

김소연 기자 kimsy@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