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카운다' 제작발표회
조윤희 "출연 부담, 많이 고민했다"
채림 "VCR보며 많이 울었다"
김구라 "아들 사춘기 때 이혼, 걱정했다"
'내가 키운다' 단체./사진제공=JTBC
'내가 키운다' 단체./사진제공=JTBC


'싱글맘'들의 솔로 육아 일기가 펼쳐진다.

9일 오후 '용감한 솔로 육아 – 내가 키운다'(이하 '내가 키운다')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생중계됐다. 행사에는 김구라, 채림, 조윤희, 김현숙, 김나영과 황교진 CP, 김솔 PD가 참석했다.

'내가 키운다'는 다양한 이유로 혼자 아이를 키우게 된 이들이 모임을 결성해 각종 육아 팁과 정보를 공유하고, 서로의 일상을 관찰하는 리얼리티 프로그램이다.
'내가 키운다' 단체./사진제공=JTBC
'내가 키운다' 단체./사진제공=JTBC
김솔 PD는 "다양한 이유로 솔로 육아를 하고 있는 분들이 아이를 키우를 과정을 담은 예능"이라며 "새로운 가족의 형태를 통해 진정한 가족의 의미를 알아가고자 한다. 진짜 육아 일상과 감정을 느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황교진 CP "육아가 점점 어려워지고 있다는 걸 애셋맘 워킹맘으로서 느끼고 있다. 둘이 키워도 힘들고 온 가족이 키워도 힘든데, 여러가지 이유로 혼자서 육아의 무게를 감당하는 분들이 많아지고 있지 않나. 이들의 육아를 보며 같이 팁을 나누고 노하우도 배우고 용기도 줄 수 있는 프로그램이 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고 기흭 의도를 설명했다.

김 PD는 "세 가족 모두 매력이 다르다. 로아는 차분하고 침착한 조윤희와는 다르게 흥이 많고 유쾌하다. 카메라 앞에서도 겁내지 않는 모습에서 로배우, 노래가 끊기지 않는 모습에서 흥로아 등 수많은 캐릭터가 탄생했다"고 말했다.

이어 "김현숙 씨 아들 하민이는 대자연 밀양 속을 뛰돌아다니는 포비 같다. 엄청난 에너자이저고 아재 입맛이라 된장국을 엄청나게 퍼먹는 먹방도 펼친다. 김나영 씨는 하드코어한 솔로 육아 현장이다. 장난기 넘치는 신우와 섬세한 감성의 이준이 사이에서 맞춤 교육을 하는 바쁜 워킹맘"이라고 덧붙였다.
'내가 키운다' 김구라./사진제공=JTBC
'내가 키운다' 김구라./사진제공=JTBC
김구라는 기존에 보여줬던 이미지와는 달리 멤버들에게 따뜻한 공감과 진심 어린 조언을 전하며 훈훈함을 발산할 예정이다. 김구라는 "(이혼할 당시) 아들 동현이가 고1이어서 챙겨줘야 하는 상황은 아니었다. 사춘기때라 걱정했는데 무던한 성격이라 잘 넘어갔다. 지금도 가끔 우스갯소리로 애엄마 이야기도 한다. 결혼 생활 18년을 지워버릴 수는 없지 않나. 안 만났으면 어땠을까 생각하는데 그럼 동현이가 없는 거니까"라고 회상했다.

이어 "지금은 새 가정을 꾸리고 살고 있지만, 나 역시 이혼 경험자 선배로서 출연자들에게 이야기를 해주고 싶은 마음이었다"고 출연 이유를 밝혔다.
'내가 키운다' 채림./사진제공=JTBC
'내가 키운다' 채림./사진제공=JTBC
채림은 이혼 후 첫 예능으로 '내가 키운다'를 선택했다. 채림은 "오래 기간 고민 했다"며 "매니저 역할이 공감과 격려가 필요한데, 경험자가 아니면 위로가 썩 와닿지 않는다고 하더라. 많은 분들한테 따뜻한 프로그램이었으면 좋겠다는 바람에 출연을 결심했다"고 말했다.

이어 채림은 "꾸며지지 않은 그대로의 모습이다. 솔로 육아의 날것을 보여줘서 공감되는 부분이 많다. 나 역시 아이를 키우고 있으니까. 세 분의 고됨이 잘 보여서 나도 모르게 주책맞게 눈물을 흘리게 되더라"고 촬영 당시를 떠올렸다.
'내가 키운다' 조윤희./사진제공=JTBC
'내가 키운다' 조윤희./사진제공=JTBC
조윤희는 5살 딸 로아와 함께 성장형 ‘솔로 육아’를 보여주며 방송 최초로 일상을 공개한다.

조윤희는 "아이를 공개한다는 부담감도 있고, 사생활을 공개한다는 게 쑥스럽기도 했는데, 부담감보다는 아이와 함께 좋은 추억을 만들고 싶은 욕심이 컸다. 3개월 정도 오랜 기간 고민한 끝에 출연을 결심했다"고 밝혔다.

조윤희는 로아에 대해 "로아를 보면 참 부럽다. 생각을 거침없이 말하고 활발하고 다정하게 다가간다. 나와 정반대의 성격이다. 로아의 사랑스럽고 밝은 모습을 봐주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내가 키운다' 김현숙./사진제공=JTBC
'내가 키운다' 김현숙./사진제공=JTBC
김현숙은 7살 아들 하민이와 친정 부모님까지 3대가 밀양에서 함께 하는 일상을 선보인다.

김현숙은 "가장이기 때문에, 잘 벌어서 먹여 살려야 해서 출연을 결심했다"며 "아이가 싫다고 하면 할 수 없는데, 아들이 너무 좋아했다"고 말했다.

김나영은 6살 신우, 4살 이준 두 아들의 엄마로서 남다른 육아 스킬과 워킹맘으로서의 육아 고충을 보여줄 예정이다.

김나영은 "다양한 가족의 형태를 보여주고 싶었다. 저희처럼 솔로 육아를 하는 분들에게 응원을 건네고 받고 싶은 마음에 출연을 결심했다"고 밝혔다. 이어 김나영은 "아이들이 예상하지 못한 말을 해서 감동을 줄 때가 있다. 엄마 만나러 세상에 왔다고 이야기하더라. 육아가 360일 힘든데 5일 감동받는 힘 때문에 견뎌내는 것 같다"고 말했다.
'내가 키운다' 김나영./사진제공=JTBC
'내가 키운다' 김나영./사진제공=JTBC
황 CP는 "보지 못했던 새로운 형태의 가족이 펼치는 모험과 도전과 끈끈한 사랑 볼 수 있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김 PD는 "눈물만 나올 것 같지만 포복절도와 눈물바다 사이에 있다. 찐 육아"라고 강조했다.

채림은 "싱글맘에 대한 편견이 깨어졌으면 좋겠다. 안쓰럽게 보지 말고 혼자 키우니 힘들겠다 정도의 시각으로 봐주셨으면 좋겠다"고 소망했다.

'내가 키운다'는 9일 오후 9시 첫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