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본격 연기 행보...‘그 여자의 바다’ 오승아의 변신 기대해(종합)

    본격 연기 행보...‘그 여자의 바다’ 오승아의 변신 기대해(종합)

    [텐아시아=현지민 기자]KBS2 ‘그 여자의 바다’ 이대연, 이현경, 최성재, 오승아, 김주영, 한유이, 김승욱 / 사진제공=KBS미디어걸그룹 레인보우 해체 이후 멤버 오승아가 첫 지상파 주연 자리를 꿰찼다. 본격 연기 행보를 알린 그의 도전이 성공할 수 있을까.21일 서울 영등포구 영등포동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는 KBS2 TV소설 ‘그 여자의 바다’(극본 김미정 이정대, 연출 한철경)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자리에는 극의 연출을 맡은 한철겅 PD를 포함, 오승아·이현경·이대연·한유이·김주영·김승욱·최성재가 참석했다.‘그 여자의 바다’는 시대의 비극이 빚어낸 운명으로 한 남자의 첩이 되고 본처가 낳은 두 딸의 새엄마가 된 여자의 이야기다. 미움으로 시작해 피보다 진한 정을 나누는 모녀의 사랑과 이별, 용서와 화해에 대해 그려낼 예정이다. 한청격 PD는 “피가 섞이지 않은 엄마와 딸이 일련의 사건을 겪으며 점차 가족이 되는 얘기를 하고 싶었다”고 설명했다.극엔 레인보우 출신의 오승아가 주연으로 출연한다. 그는 아빠의 첩과 갈등하다가 점차 모녀의 정을 쌓는 윤수인을 연기한다. 오승아는 “1등을 놓치지 않는 수재에 내면이 따뜻한 인물이다. 삶이 힘들어도 희망을 잃지 않는 캔디 같은 캐릭터”라고 설명했다. 또 “레인보우 이후 연기에 도전하고 있는데, ‘그 여자의 바다’에 출연하게 돼 영광이다. 부담은 되지만 연기적으로 성장할 수 있는 기회라고 생각하며 열심히 배우겠다”고 다짐했다.친분을 유지하고 있는 레인보우 멤버들에 대해서는 “함께 채팅하는 단체방이 있는데, 촬영장 사진을 올리니 나보고 ‘아침드라마 형 얼굴이다’라고 하더라. 귀엽다며 승숙이라는 별

  • '그 여자의 바다' 이현경, 오승아에 "아이돌은 믿을 수 있어"

    '그 여자의 바다' 이현경, 오승아에 "아이돌은 믿을 수 있어"

    [텐아시아=현지민 기자]배우 이현경 / 사진제공=KBS미디어배우 이현경이 아이돌 출신 오승아를 칭찬했다.이현경은 21일 서울 영등포구 영등포동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진행된 KBS2 TV소설 ‘그 여자의 바다'(극본 김미정 이정대, 연출 한철경)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극 중 오승아와 피가 섞이지 않은 엄마를 연기하는 이현경은 “역시 아이돌은 믿을 수 있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이현경은 “연습생 생활을 걸쳐 데뷔를 한 친구라 열정과 오기가 대단하다”라고 칭찬했다. 이어 “오승아 씨가 첫 촬영부터 선배 배우들을 먼저 배려하는 모습을 보여줬다. 앞으로 좋은 감정을 쌓아갈 수 있을 것 같다”고 덧붙였다.또 이현경은 “오승아 씨가 촬영장에 나오는 날이면 스태프들의 입이 귀에 걸린다. 이렇게 에너지를 줄 수 있다는 게 예쁘다”라고 말했다.‘그 여자의 바다’는 시대의 비극이 빚어낸 운명으로 한 남자의 첩이 되고 본처가 낳은 두 딸의 새 엄마가 된 여자의 이야기다. 미움으로 시작해 피보다 진한 정을 나누는 모녀의 사랑과 이별, 용서와 화해에 대해 그려낼 예정이다. ‘저 하늘에 태양이’ 후속으로 오는 27일 오전 9시 첫 방송된다.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

  • '그 여자의 바다' 이대연 "추위에 촬영 고생...추위 수당 필요해"

    '그 여자의 바다' 이대연 "추위에 촬영 고생...추위 수당 필요해"

    [텐아시아=현지민 기자]배우 이대연 / 사진제공=KBS미디어배우 이대연이 “추위 수당이 필요하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이대연은 21일 서울 영등포구 영등포동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진행된 KBS2 TV소설 ‘그 여자의 바다'(극본 김미정 이정대, 연출 한철경)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이대연은 극 중 본처와 첩을 둔 아버지를 연기한다. 이날 이대연은 “모든 사건은 나 때문에 일어난다”라고 입을 열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귀하게 자라서 자기밖에 모르는 남자다. 요즘 세상에서는 욕먹을 일이지만, 딸들을 미워하는 아버지다”라고 덧붙였다.또 이대연은 바다에서 촬영했던 것을 회상하며 “영하 10도였다. 정말 추웠다. 추위 수당이 필요한 것 같다”라고 말해 현장을 폭소케 했다.‘그 여자의 바다’는 시대의 비극이 빚어낸 운명으로 한 남자의 첩이 되고 본처가 낳은 두 딸의 새 엄마가 된 여자의 이야기다. 미움으로 시작해 피보다 진한 정을 나누는 모녀의 사랑과 이별, 용서와 화해에 대해 그려낼 예정이다. ‘저 하늘에 태양이’ 후속으로 오는 27일 오전 9시 첫 방송된다.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

  • '그 여자의 바다' 오승아 "레인보우 멤버들이 아침드라마형 얼굴이라더라"

    '그 여자의 바다' 오승아 "레인보우 멤버들이 아침드라마형 얼굴이라더라"

    [텐아시아=현지민 기자]배우 오승아 / 사진제공=KBS미디어배우 오승아가 레인보우 멤버들과의 친분을 과시했다.오승아는 21일 서울 영등포구 영등포동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진행된 KBS2 TV소설 ‘그 여자의 바다'(극본 김미정 이정대, 연출 한철경)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오승아는 걸그룹 레인보우 해체 이후 본격적인 연기에 도전한다.이날 오승아는 “출연을 할 수 있게 돼서 정말 감사하다. 부담도 되지만 연기적으로 성장할 수 있는 기회라고 생각하며 열심히 배우겠다”고 다짐했다.또 오승아는 “레인보우 단체방이 있는데, 촬영장 사진을 올렸더니 ‘아침드라마형 얼굴이다’ ‘귀엽다’는 반응을 보이더라. 멤버들이 승숙이라는 별명도 지어줬다”며 웃었다.‘그 여자의 바다’는 시대의 비극이 빚어낸 운명으로 한 남자의 첩이 되고 본처가 낳은 두 딸의 새 엄마가 된 여자의 이야기다. 미움으로 시작해 피보다 진한 정을 나누는 모녀의 사랑과 이별, 용서와 화해에 대해 그려낼 예정이다. ‘저 하늘에 태양이’ 후속으로 오는 27일 오전 9시 첫 방송된다.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

  • '월계수' 오현경, 이 해맑은 여자의 사랑법

    '월계수' 오현경, 이 해맑은 여자의 사랑법

    [텐아시아=현지민 기자]‘월계수 양복점 신사들’ 오현경 / 사진=방송 화면 캡처배우 오현경 표 로맨스가 달달하게 안방극장을 물들였다.지난 19일 방송된 KBS2 주말드라마 ‘월계수 양복점 신사들’(극본 구현숙, 연출 황인혁)에서는 동숙(오현경)이 태평(최원영)과 티격태격 부부싸움을 하는 장면이 전파를 탔다.이날 동숙은 갑자기 등장한 태평의 첫사랑 때문에 마음이 상했지만, 결국 부부싸움은 칼로 물 베기였다. 허심탄회하게 이야기를 나누며 더욱 가까워졌고, 부부는 한층 더 가까워졌다.특히 남편을 대신해 이리 저리 뛰어다니며 매니저 역할을 자처하고, 억척스럽게 생계를 유지해왔던 동숙은 사랑꾼 면모로 시청자들의 시선을 한 몸에 받았다.이처럼 오현경은 매회 남다른 케미로 재미와 존재감을 발산하고 있다. 다소 무겁게 그려졌던 재혼 이야기도 입체적인 캐릭터와 만나 유쾌하게 그려졌다. 오현경 특유의 해맑은 이미지가 극의 몰입을 배가한 것.한편, 오현경이 열연한 ‘월계수 양복점 신사들’은 오는 26일 최종회 방송을 앞두고 있다.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

  • '저 하늘에 태양이' 가고 '그 여자의 바다' 온다...3종 포스터 공개

    '저 하늘에 태양이' 가고 '그 여자의 바다' 온다...3종 포스터 공개

    [텐아시아=현지민 기자]‘그 여자의 바다’ 3종 포스터 / 사진제공=KBS미디어‘그 여자의 바다’ 감성 포스터가 공개됐다.KBS2 새 TV소설 ‘그 여자의 바다’(극본 김미정 이정대, 연출 한철경) 측은 각각 로맨스·모정·향수의 감성을 느낄 수 있는 공식 포스터 3종을 공개했다.◆ 거친 겨울바다 속 위태로운 청춘 남녀…격정 로맨스 예고첫 번째로 공개된 4인 포스터는 찬 겨울바다 속에 발을 담그고 서있는 넷 청춘 남녀의 강렬한 실루엣이 눈길을 끈다. 거센 운명에 맞서는 듯 꿋꿋이 서있는 윤수인(오승아)과 그의 뒤에서 우수에 찬 눈빛으로 묵묵히 지켜보는 김선우(최성재)그리고 수인을 향한 안타까운 마음과 후회, 그리움 등 복잡한 감정이 느껴지는 눈빛을 보내는 최정욱(김주영)과 수인을 향해 차갑게 얼어붙은 표정의 정세영(한유이)은 각자의 가슴 속에 이는 폭풍같은 감정의 변화를 극명하게 드러내는 표정이다.무엇보다 거칠게 몰아치는 파도를 온몸으로 버텨내는 오승아·최성재·김주영·한유이의 위태로운 모습은 이들의 운명적인 관계를 극명하게 표현한다.◆ 잔잔한 봄의 해변에 아로새겨진 모녀의 따뜻한 해후, 감성UP두 번째 포스터 속에는 긴 시간의 흐름을 건너와 해후를 나누는 모녀의 모습이 담겨있다. 봄날의 잔잔한 바다를 배경으로 이제는 엄마의 나이가 된 소녀가, 풋풋한 청춘을 다 바쳐서 딸을 지켜온 엄마와 안고 있는 모습은 감성을 자극한다.“처음으로 ‘엄마’하고 불러보았다”는 카피와 함께 서로 ‘엄마’와 ‘내 딸 수인아’라고 간절하게 되뇌어 부르는 오승아와 이현경의 대화는 그 긴 세월 동안 과연 이들 모녀에게 무슨 일이 있었을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 다니엘 헤니 "이상형? 활기차고 재미있는 여자"

    다니엘 헤니 "이상형? 활기차고 재미있는 여자"

    [텐아시아=김하진 기자]다니엘헤니 / 사진=MBC ‘섹션TV 연예통신’ 방송화면 캡처배우 다니엘 헤니가 이상형을 밝혔다.다니엘 헤니는 19일 오후 방송된 MBC ‘섹션TV 연예통신’에서 “가끔 여자친구가 있었으면 한다”고 말문을 열었다.그는 이상형으로 “활기차고 운동을 좋아하는 여성”이라며 “재미 있으면 좋겠다”고 설명했다.다니엘 헤니는 로맨틱 연기에 대해 “로맨틱 코미디를 하고 싶다. 좋은 시나리오가 있으면 보내달라”고 적극적인 면모도 드러냈다.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그 여자의 바다', 고사 현장 공개...'대박 기원'

    '그 여자의 바다', 고사 현장 공개...'대박 기원'

    [텐아시아=현지민 기자]‘그 여자의 바다’ / 사진제공=KBS첫 방송을 앞둔 ‘그 여자의 바다’의 고사 현장이 공개됐다.‘저 하늘에 태양이’ 후속으로 오는 27일 첫 방송될 KBS2 TV소설 ‘그 여자의 바다’(극본 김미정 이정대, 연출 한철경) 제작진은 17일 파이팅 넘치고 환한 웃음 가득한 고사 현장을 공개했다.‘그 여자의 바다’의 고사는 지난 15일 KBS 수원센터에 위치한 드라마 세트장에서 진행됐다. 현장에는 오승아(윤수인 역), 이현경(이영선 역), 박현숙(박순옥 역), 이대연(한동철 역) 등 대부분의 출연진과 연출을 맡은 한철경 감독과 김미정, 이정대 작가를 비롯한 제작진, 최지영 CP 등 관계자 등이 총출동해 탄탄한 팀워크를 과시했다.이날 고사는 ‘그 여자의 바다’의 무사 안전과 행복한 촬영, 시청률 대박을 기원하는 경건하면서도 화기애애하고 파이팅 넘치는 축제 같은 장이되었다.첫 배례자로 나선 한철경 감독은 우렁찬 목소리로 “그 여자의 바다, 대박”이라는 짧지만 강한 메시지를 전달하며 파이팅 넘치는 현장 분위기를 만들었고, 그 이후 현장은 ‘대박’이라는 구호 소리로 가득 찼다.반효정은 “하루하루 행복했으면 좋겠고, 어려운 시기 우리 드라마가 시청자들에게 작은 위로가 되었으면 좋겠다”며 동료 배우들을 대표해 드라마에 임하는 소감을 전했다.‘그 여자의 바다’는 6, 70년대를 배경으로 시대의 비극이 빚어낸 아픈 가족사를 딛고 피보다 진한 정을 나누는 세 모녀의 가슴 시린 성장기를 담은 드라마다.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

  • 한은서, ‘그 여자의 바다’ 합류… 오승아 여동생 役

    한은서, ‘그 여자의 바다’ 합류… 오승아 여동생 役

    [텐아시아=손예지 기자]한은서 / 사진제공=C9엔터테인먼트배우 한은서가 새로운 작품을 통해 시청자들을 찾는다.16일 소속사 C9엔터테인먼트는 “한은서가 오는 27일 첫 방송 예정인 KBS2 아침드라마 TV소설 ‘그 여자의 바다(극본 김미정 이정대, 연출 한철경)’에 윤정인 역으로 발탁됐다”고 전했다.극중 한은서는 걸그룹 레인보우 출신 오승아가 맡은 윤수인의 친여동생 윤정인 역을 맡았다. 패션에 관심이 많은 유쾌·발랄한 성격을 가진 철부지 여고생이지만 항상 밝고 건강한 웃음을 통해 가족들의 화합을 돕고, 반목하던 가족들을 단단하게 붙여주는 접착제 역할을 하는 ‘절대 선(善)’ 캐릭터다.자칫 무거운 분위기로만 흘러갈 수 있는 이 드라마에서 한은서는 특유의 밝고 러블리한 연기를 통해 톡톡 튀고 상큼한 비타민 역할을 해낼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지난 2008년 KBS 드라마 ‘대왕세종’으로 데뷔한 한은서는 ‘우리들의 해피엔딩’, ‘맨땅에 헤딩’, ‘마주보며 웃어’, ‘하이킥! 짧은 다리의 역습’, ‘유령’, ‘황금거탑’ 등 다양한 작품에 출연하며, 연기 경험을 쌓아왔다.최근에는 정준영의 첫 번째 솔로 정규앨범 ‘1인칭’ 타이틀곡 ‘나와 너(Feat. 장혜진)’ 뮤직비디오에 여주인공으로 출연해 독보적인 비주얼과 디테일한 감정 연기를 선보이며, 보는 이들에게 깊은 인상을 남긴 바 있다.한편, 한은서가 출연하는 TV소설 ‘그 여자의 바다’는 6, 70년대를 배경으로 시대의 비극이 빚어낸 아픈 가족사를 딛고, 피보다 진한 정을 나누는 세 모녀의 가슴 시린 성장기를 담은 드라마로, 오는 27일 오전 9시 첫 방송된다.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