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배우 오승아 / 사진제공=KBS미디어
배우 오승아 / 사진제공=KBS미디어


배우 오승아가 레인보우 멤버들과의 친분을 과시했다.

오승아는 21일 서울 영등포구 영등포동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진행된 KBS2 TV소설 ‘그 여자의 바다'(극본 김미정 이정대, 연출 한철경)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오승아는 걸그룹 레인보우 해체 이후 본격적인 연기에 도전한다.

이날 오승아는 “출연을 할 수 있게 돼서 정말 감사하다. 부담도 되지만 연기적으로 성장할 수 있는 기회라고 생각하며 열심히 배우겠다”고 다짐했다.

또 오승아는 “레인보우 단체방이 있는데, 촬영장 사진을 올렸더니 ‘아침드라마형 얼굴이다’ ‘귀엽다’는 반응을 보이더라. 멤버들이 승숙이라는 별명도 지어줬다”며 웃었다.

‘그 여자의 바다’는 시대의 비극이 빚어낸 운명으로 한 남자의 첩이 되고 본처가 낳은 두 딸의 새 엄마가 된 여자의 이야기다. 미움으로 시작해 피보다 진한 정을 나누는 모녀의 사랑과 이별, 용서와 화해에 대해 그려낼 예정이다. ‘저 하늘에 태양이’ 후속으로 오는 27일 오전 9시 첫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