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배우 이현경 / 사진제공=KBS미디어
배우 이현경 / 사진제공=KBS미디어


배우 이현경이 아이돌 출신 오승아를 칭찬했다.

이현경은 21일 서울 영등포구 영등포동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진행된 KBS2 TV소설 ‘그 여자의 바다'(극본 김미정 이정대, 연출 한철경)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극 중 오승아와 피가 섞이지 않은 엄마를 연기하는 이현경은 “역시 아이돌은 믿을 수 있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현경은 “연습생 생활을 걸쳐 데뷔를 한 친구라 열정과 오기가 대단하다”라고 칭찬했다. 이어 “오승아 씨가 첫 촬영부터 선배 배우들을 먼저 배려하는 모습을 보여줬다. 앞으로 좋은 감정을 쌓아갈 수 있을 것 같다”고 덧붙였다.

또 이현경은 “오승아 씨가 촬영장에 나오는 날이면 스태프들의 입이 귀에 걸린다. 이렇게 에너지를 줄 수 있다는 게 예쁘다”라고 말했다.

‘그 여자의 바다’는 시대의 비극이 빚어낸 운명으로 한 남자의 첩이 되고 본처가 낳은 두 딸의 새 엄마가 된 여자의 이야기다. 미움으로 시작해 피보다 진한 정을 나누는 모녀의 사랑과 이별, 용서와 화해에 대해 그려낼 예정이다. ‘저 하늘에 태양이’ 후속으로 오는 27일 오전 9시 첫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