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김추자가 있어 BTS까지 온거죠"…음원 유통→아이돌 제작, 김승민 뮤직앤뉴 대표의 '도전史' [TEN스타필드]

    "김추자가 있어 BTS까지 온거죠"…음원 유통→아이돌 제작, 김승민 뮤직앤뉴 대표의 '도전史' [TEN스타필드]

    <<노규민의 만남의 광장>>텐아시아 노규민 기자가 매주 일요일 급변한 미디어 환경에서 방송, 가요, 영화, 패션 등 연예계 구성원들의 이야기를 생동감 있게 전합니다. 익숙지 않았던 사람들과 연예계의 궁금증을 직접 만나 풀어봅니다.지난 10일 서울 상암동에 위치한 뮤직앤뉴 사무실. 30여 명의 직원이 각자 자리에서 업무에 열중하고 있는 가운데, 한 사내가 살짝 내려간 눈꼬리로 눈웃음 지며 악수를 청해왔다. 음악·유통 콘텐츠 회사 뮤직앤뉴 김승민(53) 대표다.김 대표는 실무진들과 진행하던 회의를 이어갔다. 뮤직앤뉴에서 현재 준비 중인 새로운 프로젝트와 관련해 능수능란하게 설명했다. 눈빛은 강렬하고 진중했지만 시종 밝은 표정을 유지하면서 부드러운 카리스마를 드러냈다.과거 소리바다를 합법화 시키는 데 최전선에서 활약했다. 뮤직앤뉴를 매니지먼트사에서 유통사로 과감하게 탈바꿈시켰다. 20여년 동안 업계에서 터득한 노하우를 바탕으로, 시대의 변화에 맞춰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창조해 나가고 있다. 지금의 '뮤직앤뉴'가 있기까지 김승민 대표와 솔직하게 담백한 이야기를 나눴다.뮤직앤뉴는 어떤 회사입니까.콘텐츠미디어 그룹 NEW의 음악사업 계열사입니다. 음원 유통사에서 음악 콘텐츠 사업으로 비즈니스 영역을 확장하고 있어요. 현재 보유 중인 음악 IP만 14만 여곡 정도 됩니다. K팝부터 인디, 레전드 음악 등 폭넓게 유통하고 있죠. 이와 동시에 드라마, 웹 콘텐츠 OST를 제작해 유통하고 있습니다.어쩌다 (음악) 업계에 발을 들이셨습니까.어릴 때부터 음악을 좋아했습니다. 공부할 때 빼곤 언제 어디서나 항상 음악을 들었어요. 특히 LP판 모으는 게 취미였

  • 유성균 MV 감독 "아이유와 더 긴 시간, 또 한 편 찍어보고 싶죠" [TEN스타필드]

    유성균 MV 감독 "아이유와 더 긴 시간, 또 한 편 찍어보고 싶죠" [TEN스타필드]

    <<노규민의 만남의 광장>>텐아시아 노규민 기자가 매주 일요일 급변한 미디어 환경에서 방송, 가요, 영화, 패션 등 연예계 구성원들의 이야기를 생동감 있게 전합니다. 익숙지 않았던 사람들과 연예계의 궁금증을 직접 만나 풀어봅니다. 지난 18일 정오 경기도 파주. 신인 걸그룹 버가부 뮤직비디오 촬영장에서 유성균 감독을 만났다. 세트에서 멀찍이 떨어져 앉아 50~60명쯤 돼 보이는 스태프들을 진두지휘 하는 모습에서 강한 카리스마가 느껴졌다.'큐' 사인을 던진 유 감독은 매서운 눈빛으로 모니터를 들여다봤다. 한 장면이 끝나자마자 촬영감독, 조감독을 불러 "왼쪽 세 번째 멤버가 조금 더 높이 점프해야 겠습니다"라고 디테일한 부분을 짚는 모습에서 '고수'의 아우라가 풍겼다.작년에만 에스파부터 아이유까지 50편이 넘는 톱 가수 뮤직비디오를 연출했다. 올해도 벌써 10편이 넘었다. 업계에서 "뮤비 참 잘 찍는다"고 인정받은 유 감독이다. 그가 '다작'을 하는 이유다. 유 감독은 지친 기색 없이 "아이유 뮤비를 한 번 더 찍어 보고 싶다"라며 여유 있게 미소 지었다.처음부터 뮤직비디오 감독이 꿈이셨습니까.사실 영화감독이 되고 싶었습니다. 대학은 패션 디자인과를 졸업했습니다만, 전공과는 별개로 어릴적부터 관심이 많았던 영화를 공부했어요. 하지만 진입 장벽이 생각보다 높더라고요. 현실적으로 힘들어서 고민하던 차에, 잡지사에서 패션 필름을 찍게 됐어요.패션 필름이란 게 무엇을 말하는 겁니까.연예인 화보 촬영 때 영상으로 담는 일종의 메이킹 개념입니다. 때론 화보 촬영과 함께 진행하는 광고 형식의 콘텐츠를 찍기도 하고요.

  • 이효리·아이유·워너원, 여전히 뜨거운 '히트곡 제조기' 라이언 전 "저는 혼자가 아닙니다" [TEN스타필드]

    이효리·아이유·워너원, 여전히 뜨거운 '히트곡 제조기' 라이언 전 "저는 혼자가 아닙니다" [TEN스타필드]

    <<노규민의 만남의 광장>>텐아시아 노규민 기자가 매주 일요일 급변한 미디어 환경에서 방송, 가요, 영화, 패션 등 연예계 구성원들의 이야기를 생동감 있게 전합니다. 익숙지 않았던 사람들과 연예계의 궁금증을 직접 만나 풀어봅니다.오후 2시, 청담동 A TEAM 엔터테인먼트 사옥 앞에서 편안한 트레이닝복 차림의 남자를 만났다. 'LOVE' 라는 문구가 커다랗게 박힌 모자를 눌러 쓰곤 사람 좋은 미소를 지어 보이며 인사했다.새벽녘까지 곡 작업을 했고, 미국에서 협업하고 있는 작곡가들과 화상으로 업무를 했단다. "사진 찍는 걸 알고 있었는데 결국 꾸미질 못 했다"라는 그의 얼굴엔 피곤함이 가득 했다.이효리의 'Chitty Chitty Bang Bang'부터 '수능 금지곡'인 샤이니의 '루시퍼', '프로듀스101' 메인 곡 '나야 나' 그리고 오마이걸의 '돌핀', 아이유의 '셀러브리티'까지, 14년 동안 변함없이 뜨거운 히트곡 제조기 라이언 전(44)이다.어린시절에 파일럿을 꿈꿨다고요. 중학생 때 비행기를 처음 타 봤습니다. 미국으로 이민 가는 길, 하늘 위에서 세상을 내려다 봤는데 뭔지 모를 짜릿함이 느껴졌어요. 제가 뭔가에 꽂히면 깊이 파고드는 습성이 있습니다. 열심히 공부했죠. 제 고향이 경상도 입니다. 부모님이 워낙 보수적이셨어요. 항공대에 붙었는데 집에선 원하지 않으셨죠. 미국에서 클럽 DJ를 하셨습니다.파일럿 뿐만아니라 저는 가수가 되고 싶었습니다. 한국에 있을 때부터 서태지와 아이들, 듀스를 좋아 했어요. 미국에 와서 음악도 계속 파고 들었죠. 역시나 부모님 반대에 부딪혀서 쉽게 그 길로 가질 못 했습니다. 성인이 된 이후 사촌이랑

  • [TEN스타필드] 전현무→김태균, 22년 동안 청취율 1위 빚어낸 홍수정 작가…"'컬투쇼' 컴백 했어요"

    [TEN스타필드] 전현무→김태균, 22년 동안 청취율 1위 빚어낸 홍수정 작가…"'컬투쇼' 컴백 했어요"

    <<노규민의 만남의 광장>>텐아시아 노규민 기자가 매주 일요일 급변한 미디어 환경에서 방송, 가요, 영화, 패션 등 연예계 구성원들의 이야기를 생동감 있게 전합니다. 익숙지 않았던 사람들과 연예계의 궁금증을 직접 만나 풀어봅니다.유난히 동그란 안경이 눈에 들어왔다. 검정 목폴라 티에 체크무늬 재킷. 발목이 살짝 보이는 청바지에 단화까지 튀지 않고 단정했다."작가협회에 가면 다큐 쪽 작가들은 왠지 진지해 보이고, 예능 쪽은 조금 더 활달해 보입니다. 저는 딱 봐도 라디오 작가 느낌이 들지 않나요?"무려 16년 동안 청취자를 웃고 울린 SBS 파워 FM '두시탈출 컬투쇼'의 메인작가 홍수정(46) 씨다. 22년 동안 동시간대 청취율 1위 방송을 주로 맡았던 그녀를 지난 22일 목동 SBS 방송국에서 만났다.'두시탈출 컬투쇼' 첫 방송 기억나십니까.2006년 5월 1일, 당시에 전 막내 작가였습니다. '컬투쇼'는 최초로 방청객을 도입한 라디오 프로그램이에요. 사전에 모집했는데도 첫날 20대 여성 두 분이 와 계셨죠. 컬투(김태균·정찬우)와 두 분이 굉장히 어색하게 마주 보며 방송했던 기억이 납니다.방청객 도입은 누구 아이디어였습니까.김태균 씨가 자신이 쓴 책에서 '컬투'가 낸 아이디어라고 했어요. 제 기억엔 당시 메인 작가 언니가 낸 것 같은데.(웃음) 사실 컬투 삼총사 때부터 공연의 신 이었잖아요. '웃찾사'에서도 대단했고요. 팬들과 워낙 소통을 잘하는 팀이라 방청객과 함께하는 라디오는 그야말로 찰떡이었죠.15년 만에 '컬투쇼'로 다시 돌아오셨습니다. 지금은 메인 작가가 되어 있네요. 사실 중간에 제의받긴 했는데 주저했어요. 제가 없는

  • 배혜지 "미스트롯 통편' 아쉬움 '골때녀' 출연으로 달래고 싶어…흥 많은 기상캐스터가 꿈" [TEN스타필드]

    배혜지 "미스트롯 통편' 아쉬움 '골때녀' 출연으로 달래고 싶어…흥 많은 기상캐스터가 꿈" [TEN스타필드]

    <<노규민의 만남의 광장>>텐아시아 노규민 기자가 매주 일요일 급변한 미디어 환경에서 방송, 가요, 영화, 패션 등 연예계 구성원들의 이야기를 생동감 있게 전합니다. 익숙지 않았던 사람들과 연예계의 궁금증을 직접 만나 풀어봅니다.전날 비가 내린 서울 하늘엔 구름이 조금 끼어 있었다. 그런데도 낮 기온은 10도 이상으로 올라 제법 포근했다. KBS 방송국 신관 1층, "안녕하세요"라며 기자 앞으로 씩씩하게 걸어온 배혜지(30) 기상캐스터는 봄처럼 화사했다. 몇시간 전, 아침 뉴스에서 본 기상캐스터 배혜지와는 달랐다. 실제로 만난 그녀는 KBS 쿨FM '조우종의 FM 대행진' 코너 '일어나 회사 가야지' 속 배혜지와 가까웠다. 생글생글한 표정과 하이톤의 목소리로 점심식사 후의 노곤함을 싹 날려줬다. 지난 15일 오후 1시 30분, '흥신흥왕'으로 불리는 배혜지 기상캐스터와 만났다. 보통 몇시에 출근하나요.매일 새벽 4시까지 출근해요. 출근하자마자 전날 날씨를 다시 체크하고, 다른 방송사에서 어떻게 보도했는지 확인해 보죠. 4시 20분쯤 기상청에서 간단하게 정보가 넘어오고, 5시쯤 공식 정보가 나와요. 그걸 토대로 30~ 40분 동안 원고를 작성합니다.직접 원고를 쓰는군요.네 맞아요. 오늘 같은 날은 아침 기온이 조금 떨어졌어요. 낮에는 워낙 따뜻해서 아침 온도를 마주하면 춥다고 느끼실 거예요. 그래서 원고에 춥다고 써야 할 지, 쌀쌀하다고 써야 할 지 그런 것부터 고민하게 됩니다. (웃음)기상캐스터는 모두 프리랜서입니까.저를 포함해서 대부분이 프리랜서예요. KBS의 경우 공채를 매년 뽑지 않아요. 제가 2017년에 공채로 들어왔고, 이번에 5년 만에 공채를 뽑았

  • 조용필→이정재, 40년간 스타들이 찜한 디자이너 장광효…"'옷'을 수십년 짓다보니 인생을 푸는 답을 얻었죠" [TEN스타필드]

    조용필→이정재, 40년간 스타들이 찜한 디자이너 장광효…"'옷'을 수십년 짓다보니 인생을 푸는 답을 얻었죠" [TEN스타필드]

    <<노규민의 만남의 광장>>텐아시아 노규민 기자가 매주 일요일 급변한 미디어 환경에서 방송, 가요, 영화, 패션 등 연예계 구성원들의 이야기를 생동감 있게 전합니다. 익숙지 않았던 사람들과 연예계의 궁금증을 직접 만나 풀어봅니다. 11일 오후 청담동 명품 거리 초입에 자리한 카루소 빌딩. 오버사이즈 갈색 체크무늬 자켓과 운동화로 맵시를 부린 사내가 들어왔다. 무심하게 주머니에 넣은 손과 단단해 보이는 눈빛. 부조화할 것 같은 두 요소를 자연스럽게 매칭한 디자이너 장광효 선생의 아우라는 60대라는 나이를 무색하게 만들었다.     "이정재, 정우성, 이병헌, 현빈, 성훈 등 웬만한 40~50대 배우들 모두 제가 만든 옷을 입었죠."'패션 디자이너' 외길 인생을 40여년간 걸은 장광효의 역사는 한국 연예계의 역사다. 1987년 남성복 1호 브랜드 카루소를 론칭 한 뒤 2000년부턴 서울패션위크까지 22년간 개근했다. 홈쇼핑에 최초로 진출했고, 이종석, 장기용 등 모델 출신 배우들을 발굴하기도 했다.'글로벌 스타'로 도약한 이정재에게 최근까지 옷을 입혔다. 인자한 얼굴인데 눈빛에선 단단한 심지가 느껴졌다. 무엇보다 "이 일을 오늘 당장 접을 수도 있다"며 덤덤하게 말하는 그에게선 장인(匠人)에게서 나오는 '여유'가 전해졌다.2022 F/W 서울패션위크는 어떠셨나요.  오프라인으로 못 한 것이 아쉽지만 만족합니다. 재미있었어요.컬렉션 출품만 100번이 넘는 것 같습니다. 아직도 가슴 떨리고 재미있어요. 지금까지 서울, 대구, 부산, 광주 등에서 컬렉션만 100번 넘게 한 것 같군요. 한 길만 걷는 것이 어디 쉬운가요. 내 인생이 컬렉션을 통해 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