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은빈의 ‘인생 언니’된 김효진 “사랑스러웠던 윤란주”[인터뷰]


배우 김효진이 ‘무인도의 디바’를 떠나보내는 애정 어린 소감을 전했다.

섬세한 연출과 따스한 스토리로 안방극장을 잔잔한 메시지로 채운 tvN 토일드라마 ‘무인도의 디바’가 3일(일) 12부작을 끝으로 막을 내렸다.

극 중 스타성과 실력을 모두 갖춘 태생부터 연예인 ‘윤란주’ 역으로 분한 김효진은 반전 매력을 가진 입체적인 란주 캐릭터를 유려하게 그려냈다.

김효진은 란주가 자신의 팬 목하(박은빈)를 만난 후 다시 날개를 펴고 날아오르기까지, 나아가기도 좌절하기도 하며 겪는 감정들을 적재적소에 면밀히 표현해 냈다. 특히, 매회 관심이 집중되었던 그와 박은빈의 진정한 ‘워맨스’는 두 사람이 꿈꿔오던 것들이 이루어지는 쌍방구원 서사로 해피 엔딩을 맞아 시청자들에게 진한 감동을 선사했다.

‘란주 언니’라는 수식어를 얻으며 마지막까지 ‘명품 존재감’을 각인시킨 김효진은 소속사 나무엑터스를 통해 “‘무인도의 디바’를 촬영하는 동안 윤란주로서 많은 것을 배우고 느낄 수 있어 행복한 시간이었습니다. 란주를 만나 기뻤고 밝은 에너지를 많이 받을 수 있었던 소중한 작품이었습니다”라며 진심이 담긴 소감을 전했다. 이어, “현장을 따뜻하고 편안하게 만들어 주신 감독님, 작가님, 스태프 분들과 함께해 주신 배우 분들께 정말 감사드립니다. 마지막으로 ‘무인도의 디바’에 많은 사랑과 응원을 보내주신 시청자 분들께도 감사합니다”라고 감사의 인사를 건넸다.

이어 “사랑스러웠던 ‘란주’를 떠나보내게 되어 아쉽지만, 새로운 모습으로 또 인사드리도록 하겠습니다”라며 배우로서의 다짐을 밝혀 기대감을 자아냈다.

[사진= 나무엑터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