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 ENA·SBS Plus '나는 솔로(SOLO), 그 후 사랑은 계속된다'(이하 '나솔사계') 방송 화면 캡쳐
사진 = ENA·SBS Plus '나는 솔로(SOLO), 그 후 사랑은 계속된다'(이하 '나솔사계') 방송 화면 캡쳐


'나는 SOLO(나는 솔로)' 12기 모태솔로 삼인방이 ‘솔로민박’에 재입성해 모태솔로 탈출에 도전했다.

30일 방송된 ENA·SBS Plus '나는 솔로(SOLO), 그 후 사랑은 계속된다’(이하 ‘나솔사계’)에서는 12기 영수, 영식, 영철이 출연했다.

여자 출연자 ‘장미’가 가장 먼저 출연해 세 남자와 조우했다. 영식은 “저희 셋 보고 실망하셨으면 어떡해요”라고 초조해했다. 영철은 불안해하는 영식에게 “그 감정을 오길 잘했다는 감정으로 바꿔드려야지”라며 의지를 불태웠다.

출연자 백합은 공개된 사전 인터뷰에서 제작진으로부터 "모태 솔로가 출연하면 어떨 것 같은지"에 대한 질문에 "꽤나 재밌겠네요. 1부터 10까지 차근차근 알려주면 되는 부분이죠"라고 말하며 모태솔로 출연자들에 대한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다른 출연자 국화는 사전 인터뷰에서 "선수보다 쑥맥이 좋다"라고 답변해 눈길을 끌었다. MC 들은 국화의 답변에 입을 모아 "영수와 잘 어울릴 것 같다"고 말했다.

'솔로민박' 특집에서는 제작진이 진행을 하지 않았다. "저희가 특별한 진행을 안할거에요. 알아서 하세요"라고 출연자들에게 전했다. 경리는 "저게 더 어려워"라고 안타까워했다.

이어 예고 장면에서 백합 출연자는 한 남자 출연자에게 "왜 모솔일까? 뭔가 성격에 큰 문제가 있나. 그런데 만나서 이렇게 얘기를 해보니 매사에 진지하게 임해서 연애도 진지하게 생각해서 늦어지셨구나. 저희가 점점 친해지다보니까 점점 재밌어, 막 웃겨. 지금도 즐겁고"라고 즐거워하는 모습을 보였다. 국화 출연자는 차를 타고 가던 중 "눈물을 흘리며 창문 좀 열겠습니다"라고 말해 궁금증을 유발했다. 데프콘은 "너무 궁금하다"라고 말하며 "과연 '솔로민박'에서 솔로남들이 솔로를 탈출할 수 있을 것인가"라며 "영철씨가 모태솔로를 탈출할 것 같다"고 예상해 눈길을 끌었다.

조나연 텐아시아 기자 nybluebook@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