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크비 "신곡 왓 더 헬, 대표 용감한 형제가 '맞춤형 옷'이라 하더라"


그룹 다크비가 신곡에 대해 설명했다.

다크비(이찬, 디원, 지케이, 희찬, 룬, 준서, 유쿠, 해리준)는 30일 오후 4시 서울 광진구 건국대학교 새천년관에서 미니 7집 'HIP'(힙)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진행했다.

이날 준서는 "대표님이 앨범이 나올 때마다 조언을 많이 해주신다. 이번 타이틀 곡은 맞춤형 옷이니까 뮤직비디오, 퍼포먼스 등 사명감을 갖고 활동하면 좋은 일이 있을 것이라 조언해주셨다"라고 이야기했다.

또 해리준은 "대표님이 평소에 좋은 말씀을 많이 해주신다. 단체 대화방에서 '너희 잘 될 수 있다', '느낌이 온다' 등의 말씀을 해주셨다. 이번 역시 그런 말씀을 많이 해주셔서 열심히 앨범 준비를 했다"고 말했다.

룬은 "우리의 개성과 매력을 가장 잘 살린 앨범"이라고 자평했다. 이어 "다크비가 어떤 팀이 제대로 보여주겠다는 포부가 담겨있다. 멤버들의 의견도 반영됐고, 안무 창작에 참여하기도 했다. 우리의 자유분방함, 성장을 보여드릴 것"이라고 언급했다.

이번 앨범에는 타인의 시선에서 벗어나 진정한 ‘나’를 발견하고, 줏대 있게 성장하겠다는 여덟 멤버의 강인한 의지가 담겼다. 타이틀곡 'What The Hell'(왓 더 헬)은 신스 베이스와 글리치 합 기반의 힙합 댄스 곡이다. 심플하면서도 임팩트 있는 후렴구가 중독성을 선사한다. 어떠한 고난이 와도 이겨낼 수 있다는 다크비의 포부를 'What The Hell'이라는 문장에 녹여냈다. 멤버들이 직접 안무 창작에 참여한 가운데, 일본의 세계적인 댄스팀 'King Of Swag(킹 오브 스웩)'과의 협업했다.

음원과 함께 공개되는 뮤직비디오는 미국 LA 현지에서 촬영된 만큼 압도적인 스케일을 보여줬다. 백골과 사슬, 유성 등 유니크한 오브제와 모션 그래픽을 활용한 파격적인 연출이 마치 판타지 영화를 연상하게 한다. 파워풀한 비트와 어우러지는 멤버들의 에너제틱한 칼군무도 관전 포인트다.

이외에도, 'Ghost Ridah (Wow Wow)'(고스트 라이다 (와우 와우)), '겁이나 (Me, Me & You)'(겁이나 (미, 미 & 유)), 'Slush'(슬러쉬), '쏘아 올려 (Fireworks)'(쏘아 올려 (파이어웍스))가 담겼다.

다크비는 이날 오후 6시 각종 음원 사이트를 통해 미니 7집 'HIP'을 발매, 본격 컴백 활동에 나선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