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LG U+모바일tv '내편하자 시즌2' 영상 캡처
사진제공=LG U+모바일tv '내편하자 시즌2' 영상 캡처


모니카가 과거 소개팅 경험담을 털어놨다.

29일 LG U+모바일TV 오리지널 예능 '믿고 말해보는 편-내편하자' 시즌2(이하 '내편하자2')에서는 한혜진, 모니카, 풍자, 엄지윤 편들러 MC들과 넉살, 이희철의 과몰입을 불러온 '빌런들만 소개해 주는 직장 상사' 사연이 소개된다.

예를 들면 차 자랑, 연봉 자랑 등 자기 자랑을 1초도 쉬지 않는 허세남과 불우한 자신의 처지를 하소연하는 사람 등 소개팅 때마다 마음에 들지 않는 남자들만 나온다는 것.

해당 사연을 들은 출연진은 "최악이네", "진짜 짜증 나겠다"라는 등 직장 상사가 해주는 소개팅이라서 거부하기 어려운 사연자의 입장을 헤아리며 깊은 공감을 보냈다. 엄지윤은 "둘이 잘 되도 문제"라며 소개팅 이후에 생길 수 있는 부작용을 짚었다.

그런 가운데 풍자가 "직장 상사가 사연자를 무시하는 것 같다. 너한테 맞는 남자들은 요 정도라고 생각하고 해주는 것 같다"라고 예리하게 짚어냈다. 모니카는 "저도 그런 소개팅 한 번 해 본 적 있다"라며 자신의 경험담을 털어놨다.

넉살은 20대 때 모델 같은 여성이 나온 미팅에서 유혈 사태가 발생했던 피 튀기는 일화를 전했다. 대체 무슨 일이 있었던 것인지 스타들의 소개팅 추억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넉살은 "직장에 들어가면 상사랑 친해지지 마라"며 상사와 거리 두는 방법을, 요식업 CEO 이희철은 초면에 반말하는 진상 손님을 퇴치하는 자신만의 꿀팁을 전수했다.

모니카, 넉살의 잊지 못할 미팅 경험담과 넉살이 직장 상사와 너무 친해지면 위험하다고 경고한 이유는 29일 0시 LG U+모바일tv '내편하자2'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