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시, 김혜선, 풍자./사진=텐아시아DB, 김헤선 SNS
제시, 김혜선, 풍자./사진=텐아시아DB, 김헤선 SNS


'가슴' 성형 수술까지 당당하게 고백, 솔직한 매력으로 대중의 마음을 사로잡는 스타들이 늘고 있다.

개그우먼 김혜선은 지난 16일 방송된 SBS 예능 '동상이몽 시즌2-너는 내 운명'(이하 '동상이몽2')에 출연해 전 남자친구 때문에 가슴수술을 받았다고 고백했다.
사진=SBS '동상이몽2' 방송 화면.
사진=SBS '동상이몽2' 방송 화면.
독일인 남편 스테판과 결혼한 6년차 국제부부 김혜선은 “스테판을 만나기 전 만난 남자친구가 있었다"며 "그 사람은 내가 남자적인 캐릭터로 개그를 했을 때 '넌 여자가 아니다'라며 상처를 줬다. 그런데도 사랑받고 싶은 생각이 커서 가슴 수술을 했다"라고 밝혔다.

수술한 뒤에야 이 사랑은 잘못됐다는 것을 깨달았다며 "헤어진 후 바로 독일로 유학 생활을 했는데 이상하게 한쪽 가슴이 아팠다. 남편과 만난 지 한달 쯤 됐을 때 이야기하고 보형물 제거 수술을 했다. 수술 후 날 안아준 남편의 첫마디가 '심장이 더 가까워져서 너무 좋다'는 거였다. 그 이야기를 듣고 무조건 결혼해야겠다고 생각했다"고 해 감동을 자아냈다.
사진=MBC '라스' 방송 화면.
사진=MBC '라스' 방송 화면.
'가슴 성형 커밍아웃 1호 연예인'은 가수 제시다. 그는 과거 한 방송에 출연해 가슴 성형 사실을 밝히며 "사람이기 때문에 악플을 보게 된다. 내가 내 돈 내고 한 건데 왜 감춰야 하나. 수술 하고도 감추는 사람들이 많은데 그게 더 웃기다. 했으면 했다고 하면 되지 않느냐"고 말한 바 있다.

이후 '라디오스타'에 출연해서도 가슴 성형 고백에 대해 "나쁘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솔직히 대놓고 말하면 내가 그렇게 (가슴이) 안 크다. 사실 '뽕'이다"고 셀프 폭로를 하기도 했다.
사진='내편하자' 방송 화면.
사진='내편하자' 방송 화면.
트랜스젠더 방송인 풍자는 가슴 성형수술 후 부작용에 대해서도 솔직하게 밝혔다. 그는 가슴 수술 후 겨드랑이 털이 나지 않는다며 “겨드랑이 절개로 가슴 수술을 했는데, 수술을 했더니 아예 털이 안 나더라”며 “거기를 얼마나 칼질을 해놨는지"라고 쿨한 모습을 보였다.

아나운서 김나정도 보형물까지 언급하며 가슴 성형 수술을 인정했다. SBS 추리 서바이벌 '검은 양 게임 : 장르만 마피아'에서 성형수술 및 시술 경험이 주제로 나오자 ”나는 얼굴은 없고“라며 “코젤"이라고 종류를 밝혔다.

숨기고 감추기보다 당당하게 고백하며 대중들과 솔직한 소통에 나선 스타들. '성형'은 남에게 민폐도, 사회적 물의도 아니기에 이들의 용기에 응원이 쏟아지고 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