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N '산후조리원', 내달 2일 첫 방송
박수원 감독 "상상과 비유에 신경 많이 써"
박수원 감독이 26일 오후 온라인 생중계된 tvN 새 월화드라마 '산후조리원'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사진제공=tvN
박수원 감독이 26일 오후 온라인 생중계된 tvN 새 월화드라마 '산후조리원'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사진제공=tvN


tvN 새 월화드라마 '산후조리원'의 연출을 맡은 박수원 감독이 출산 경험이 없는 시청자들도 재밌게 볼 수 있을 거라고 자신했다.

26일 오후 '산후조리원'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생중계됐다. 배우 엄지원, 박하선, 장혜진, 윤박과 박수원 감독이 참석했다.

'산후조리원'은 회사에서는 최연소 임원, 병원에서는 최고령 산모 오현진(엄지원 분)이 재난 같은 출산과 조난급 산후조리원 적응기를 거치며 조리원 동기들과 성장하는 이야기를 담은 작품이다.

이날 박 감독은 중점을 둔 점에 관해 "제일 먼저 경험자가 봤을 때 공감이 되야 했다. 아기와 관련된 에피소드를 다룰 때는 전문가들의 도움을 많이 받았다"며 "아이를 안는 방법이나 케어하는 방법 등 디테일한 요소를 놓치지 않으려고 했다"고 밝혔다.

이어 "출산 경험이 없는 사람들이 봐도 재밌게 볼 수 있도록 상상과 비유에 신경을 많이 썼다"고 덧붙였다.

'산후조리원'은 내달 2일 밤 9시 처음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