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배우 김미수. / 서예진 기자 lsh87@
배우 김미수. / 서예진 기자 lsh87@


“많이 떨렸지만 선배님들이 연기에 집중할 수 있도록 도와주셨습니다.”

배우 김미수가 30일 오후 2시 서울 상암동 스탠포드호텔에서 열린 JTBC 드라마 페스타 ‘루왁인간'(극본 이보람, 연출 라하나)의 제작발표회에서 드라마에서 처음 주연을 맡은 소감을 밝혔다.

‘루왁인간’은 은퇴 위기에 처한 50대의 세일즈맨 정차식(안내상 분)을 통해 가장들의 삶을 들여다보는 작품이다. 원두를 수입하려다 회사에 막대한 손해를 끼치게 된 정차식이 하루아침에 커피 생두를 낳는 ‘루왁인간’으로 변하며 벼랑 끝에 서 있던 그의 인생에 믿을 수 없는 기적이 펼쳐진다. 제6회 교보문고 스토리 공모전에 수상한 동명의 단편소설이 원작이다.

극중 정차식의 딸 정지현 역을 맡은 김미수는 이날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안내상·장혜진·윤경호를 두고 “작품을 통해 선배님들을 봤을 때 인상이 강렬해 무서울 것 같았다. 처음에 긴장을 많이 했는데 큰 사랑을 받았다”며 “아낌없이 도와주고 격려해주고 응원해주셔서 연기할 때 집중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단막극 주연이 처음이어서 감독님과 이야기를 많이 나눴다. 극중 지현이 커피숍을 운영하고 있어서 바리스타에게 수업도 받으면서 열심히 준비했다”고 덧붙였다.

‘루왁인간’은 이날 오후 9시 30분부터 2회 연속 방송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