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완벽한 아내’ 차학연 / 사진제공=KBS2
‘완벽한 아내’ 차학연 / 사진제공=KBS2


‘완벽한 아내’ 차학연(빅스 엔)이 간절한 남매애로 시청자의 시선을 끌고 있다.

지난 25일 방송된 KBS 2TV 월화드라마 ‘완벽한 아내’에서 차학연은 조여정을 진심으로 걱정하는 간절한 마음을 담은 남매애 연기를 펼쳤다.

이은희(조여정)의 동생\인 브라이언(차학연)은 악행을 멈추지 못하는 누나를 위해 진심 어린 충고를 하고 지켜주려 했지만, 결국 양심 앞에 무너져 강봉구(성준)에게 심재복(고소영)을 구하는 데 결정적인 단서를 제공했다.

이날 차학연은 누나의 악행을 알면서도 지켜주기 위해 사실을 덮으려했지만 무고한 이들이 피해를 입는 것에 대해 양심의 가책을 느끼며 내적 갈등에 사로잡힌 캐릭터를 완벽히 소화해냈다. 특히, 조여정에게 악행을 멈추지 않으면 불가피한 선택을 해야할지 모른다며 눈물로 다그치는 장면은 보는 이들로 하여금 애잔함을 배가시켰다.

차학연은 누나와 엄마를 생각하는 가족애와 도덕적인 양심 사이에서 인간적인 갈등에 고뇌하는 인물의 감정선을 세심하게 연기했고 호평을 얻었다.

‘완벽한 아내’는 드센 아줌마의 정체성 찾기를 그린 드라마로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0시 KBS2TV를 통해 방송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