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조현주 기자]
‘내일 그대와’
‘내일 그대와’


‘내일 그대와’가 또 한 번의 반전을 예고했다.

17일 방송한 tvN ‘내일 그대와'(극본 허성혜, 연출 유제원)에서 소준(이제훈)과 마린(신민아)은 만난 지 3개월만에 결혼에 골인해 알콩달콩한 신혼생활을 시작했다. 하지만 이런 달콤한 행복도 잠시, 소준은 미래의 자신이 사라졌다는 것을 두식(조한철)을 통해 알게 되며 또 한번 큰 혼란에 빠지게 된다.

미래로 건너간 소준은 급격하게 초췌해진 두식과 폐허로 변해버린 자신의 집을 보고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 두식은 “나도 잘 몰라, 너랑 연락이 잘 안돼. 네 얼굴 본 지 꽤 됐고 아무것도 물어보지 마”라고 이야기하며 소준을 피했고, 상황을 캐묻는 소준에게 “네가 사라졌다 소준아”라고 말해 충격을 안겼다.

또한 이날 방송에서는 이제 갓 신혼부부 소준과 마린의 알콩달콩한 이야기가 이어졌다. 아침 일찍 일어나 소준의 밥을 차리고, 고깃집 데이트를 하고, 거실에서 소소한 이야기를 나누며 행복해하는 두 사람의 모습이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은 것. 하지만 마린은 소준의 부모님이 남영역 지하철 사고를 통해 돌아가신 사실을 해피니스 이사장 신성규(오광록)를 통해 듣게 되며 소준에 대해 의문점을 갖게 된다고.

18일 방송하는 6화에서는 자신이 미래에 사라진다는 사실을 알게 된 후 시간을 뒤져 자신의 흔적을 찾는 소준의 모습이 펼쳐질 예정이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