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유진 기자]
정찬우, 김태균 / 사진제공=SBS 파워FM ‘컬투쇼’
정찬우, 김태균 / 사진제공=SBS 파워FM ‘컬투쇼’


‘두시탈출 컬투쇼’ 정찬우와 김태균이 각각 초대하고 싶은 게스트를 밝혔다.

10일 서울 목동 SBS에서 진행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 기자간담회에서 컬투는 초대하고 싶은 게스트로 최순실과 김연아를 꼽았다.

이날 정찬우는 “모시고 싶은 게스트는 정말 많다. 장동건 씨도 초등학교 5년 후배인데 절대 안나오시더라. 배우분들 모시기가 어렵다”며 “사실 가장 모시고 싶은 분은 최순실 씨다”라고 답했다.

이어 김태균은 “같이 해보고 싶은 분들은 정말 많은 것 같다. 저는 여러번 얘기했는데 김연아 선수를 꼭 모시고 싶다”며 “가장 기억에 남는 게스트는 이정이다. 그 친구가 정말 독특하고 자신만의 개그코드가 있다”고 설명했다.

‘두시탈출 컬투쇼’는 지난 2006년 5월 1일 첫 방송을 시작했다. 정찬우·김태균의 화려한 입담과 탁월한 방송감각을 발판으로 라디오계에 새로운 바람을 일으켰다. 10년 연속 라디오 청취율 1위라는 대기록을 세웠으며 매일 오후 2시~4시 생방송된다.

김유진 기자 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