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유진 기자]
씨엘 / 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씨엘 / 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씨엘(CL)이 뉴욕을 시작으로 북미투어 콘서트에 나선다.

씨엘은 29일(미국 현지시간) 뉴욕에서 자신의 첫 솔로 북미 투어 콘서트 ‘HELLO BI+CHES TOUR 2016’을 시작한다.

뉴욕 헤머스타인 볼룸에서 스타트를 끊는 씨엘의 북미 투어는 베테랑 연출가 하이햇(Hihat)이 참여해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하이햇은 미국 NBC ‘The Voice’의 퍼포먼스 프로듀서로 활약했을 뿐만 아니라 영화 ‘Bring It ON’, ‘쿵푸팬더’, ‘스텝업’ 등의 영화에도 참여했다. 미시 엘리엇, 샤키라, 제이지, 케샤, 메리 제이 블라이즈 등과 함께 작업해 온 하이햇은 최근에는 리한나의 ‘2016 MTV Video Music Awards’의 무대를 연출했다.

씨엘의 미국 데뷔 싱글 ‘LIFTED’의 첫 무대였던 ‘The Late Late Show with James Corden’의 퍼포먼스도 하이햇이 연출했다.

하이햇은 “씨엘은 훌륭하고 다재다능하며, 예술에 대한 열정과 애정이 있다. 이번 투어가 끝나면 씨엘은 미국에서 누구나 알 수 있는 아티스트로 거듭날 것”이라고 씨엘을 칭찬했다.

홀로 미국으로 떠나 현지 아티스트들과 다양한 교류를 해 온 씨엘은 지난해에는 DJ 디플로가 이끄는 레이블 ‘Mad Decent’의 대형 음악 페스티벌인 ‘MDBP(Mad Decent Block Party)’를 통해 세계적인 아티스트들과 함께 무대에 오르는 등 자신의 커리어를 차곡차곡 쌓아왔다.

이번 북미 투어 ‘HELLO BI+CHES TOUR 2016’는 그동안 씨엘에 미국에서 준비해 온 솔로 아티스트로서의 면모를 온전히 보여줄 수 있는 특별한 시간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HELLO BI+CHES TOUR 2016’은 29일 뉴욕 공연을 시작으로 오는 31일 시애틀, 11월 1일 밴쿠버, 3일 샌프란시스코, 4일 로스엔젤레스, 6일 댈러스, 8일 애틀란타, 10일 시카고, 14일 토론토까지 미국과 캐나다 총 9개 도시에서 개최될 예정이다.

김유진 기자 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