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유찬희 인턴기자]
tvN ‘고성국의 빨간 의자’ 장혜진 / 사진제공=tvN
tvN ‘고성국의 빨간 의자’ 장혜진 / 사진제공=tvN


‘고성국의 빨간 의자’ 가수 장혜진이 자신의 노래와 관련한 인생관을 고백한다.

23일 방송되는 tvN ‘고성국의 빨간 의자’에 출연한 장혜진은 노래와 인생에 관한 열정 가득한 이야기를 전한다.

당시 녹화에서 장혜진은 바이브와 함께 노래해 큰 사랑을 받은 노래 ‘그 남자 그 여자’에 대한 비화를 밝혔다. 장혜진은 “바이브 류재현이 ‘그 남자 그 여자’를 만들 당시 나에게 잘 어울리겠다고 생각하며 곡을 흥얼거렸는데, 이를 들은 윤민수가 자신들의 곡으로 하자고 제안해 바이브의 노래에 내가 피쳐링을 하게 됐다”고 고백했다.

이어 장혜진은 “곡을 처음 받았을 때 데모 테이프에 녹음된 윤민수의 창법이 이전에는 들어보지 못했던 것이라 깜짝 놀랐다. 윤민수의 창법은 멜로디와 가사에 더욱 귀를 기울이게 된다”고 칭찬을 덧붙였다.

또, 장혜진은 “가수 데뷔 전 음악을 배워본 적이 한 번도 없었다”며 의외의 사실을 밝혀 이목을 집중시켰다. 그는 “원래 전공은 리듬체조였는데, 대학 때 부상을 입어 쉬던 중 한 방송사의 코러스 합창단 모집에 합격해 활동하게 됐다. 변진섭, 김완선, 조용필, 윤상 등 많은 가수들의 코러스를 했고, 서태지와 아이들과 듀스의 앨범에도 코러스로 참여했다”고 전했다.

이 밖에도 장혜진은 연예기획자인 남편 강승호와 만나 결혼하게 된 뒷이야기를 비롯해, 보다 풍성한 음악 활동을 위해 유학을 떠나 가수 생활에 전환점을 맞게 된 이야기 등 다채로운 이야기를 들려줄 전망이다.

더불어 장혜진의 히트곡 ‘1994년 어느 늦은 밤’을 비롯해 다양한 무대가 마련될 예정이라 기대를 모은다.

장혜진이 출연하는 ‘고성국의 빨간 의자’는 23일 오후 7시 40분 방송된다.

유찬희 인턴기자 chan0502@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