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윤준필 기자]
내딸 금사월
내딸 금사월


송하윤이 도상우 앞에 나타났다.

20일 방송된 MBC ‘내딸 금사월’에서는 주세훈(도상우) 검사가 오혜상(박세영)의 불구속 기소가 결정되자 답답해 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세훈은 상부의 지시로 오혜상의 불구속 기소가 결정되자 답답함을 감추지 못했다. 그때 검찰 조사실로 주오월(송하윤)이 들어와 “주세훈 검사님”이라며 세훈을 찾았다.

세훈은 “조사 중에 연락 안 받는다고 했죠”라며 화를 냈다. 그러나 그는 이내 오월의 얼굴을 확인하고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세훈이 알아보자 오월은 “잘 있었어? 나야”라고 말했다.

윤준필 기자 yoon@
사진. MBC ‘내딸 금사월’ 방송화면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