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한혜리 기자]
'더쇼 라이브채팅'
'더쇼 라이브채팅'


가수 지헤라가 이번엔 MC에 도전했다.

지난 26일 방송된 SBS MTV ‘더쇼 웜-업 타임(WARM-UP Time)’ 코너에서 그룹 전설의 중국 멤버 로이와 함께 MC 호흡을 맞추게 된 지헤라는 유창한 중국어 실력과 ‘띠동갑내기 과외하기’, ‘MAMA’ 레드카펫 MC 등을 통해 쌓아온 진행실력으로 매끄러운 진행을 이어갔다.

지헤라와 로이가 진행하는 ‘더쇼 웜-업 타임’은 인터넷을 통해 생방송 되며, 시청자들이 직접 참여하며 스타들을 가까이에서 만나볼 수 있는 프로그램으로 SBS MTV ‘더쇼’ 생방송 전 스타들의 생생한 모습을 볼 수 있어 중국은 물론 국내에서도 인기몰이를 하고 있다.

개편 이후 첫 방송 된 이날 방송에서는 여자친구, 크로스진, 스텔라, 틴탑, 달샤벳이 출연했고, 지헤라는 각 팀과의 인터뷰를 중국어로, 또는 한국어로 번역하며 완벽한 중국어 구사 실력을 다시 한 번 뽐냈다.

지난 26일 첫 방송을 시작으로 매주 화요일 ‘더쇼 웜-업 타임’의 진행을 맡은 지헤라는 현재 KBS2 ‘무림학교’ 촬영과 곧 발매 될 새 앨범 활동을 병행하며 누구보다 바쁜 한 해를 보낼 예정이다.

한혜리 기자 hyeri@
사진. SBSMTV ‘더쇼 웜 업 타입’ 방송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