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윤준필 기자]
금사월
금사월


백진희가 첫 번째 경합에서 박세영에게 승리했다.

10일 방송된 MBC ‘내 딸, 금사월’에서는 ‘100만원으로 집짓기’라는 첫 번째 경합 과제를 발표하는 금사월(백진희)과 오혜상(박세영)의 모습이 그려졌다.

금사월은 100만원으로 지을 수 있는 집으로 텃밭을 발표했고, 오혜상은 관을 이야기했다. 오민호(박상원)의 선택은 금사월이었다.

민호의 선택을 받은 사월은 “앞으로 남은 경합도 최선을 다하겠습니다”라고 말했고, 혜상을 노려보며 “각오해. 난 앞으로 너한테 어떤 것도 지지 않아. 네가 네 죄를 머리 숙이고 밝히기 전까지”라고 다짐했다.

윤준필 기자 yoon@
사진. MBC ‘내 딸, 금사월’ 방송화면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