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주리 기자]
'내 딸, 금사월' 송하윤, 고생 끝에 웃을 수 있을까


‘내 딸, 금사월’의 송하윤이 고난과 역경을 딛고 밝게 웃을 수 있을지, 시청자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송하윤은 MBC 주말 드라마 ‘내 딸, 금사월’에서 금사월(백진희 분)과 오혜상(박세영 분)의 보육원 절친인 ‘이홍도(주오월)’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치며 큰 사랑을 받고 있다.

이홍도는 어린 시절 친구라 믿었던 오혜상의 악행으로 죽음의 위험에 내몰리고, 어른이 되서는 평생 찾아 헤맸던 친구 금사월과의 만남을 앞두고 추락 사고를 당해 기억을 잃고 다섯 살 지능으로 돌아가는 고난과 역경의 아이콘 같은 인물이다.

22일 방송분에서는 친아버지인 주기황(안내상 분)과 오빠 주세훈(도상우 분)을 지척에 두고도 서로 알아보지 못해 시청자들의 안타까움을 샀다.

특히 주기황은 딸이 죽은 줄로만 알고 있기 때문에 극적인 부녀 상봉이 이뤄질 수 있을지 조차 미지수다.

이처럼 다사다난한 이홍도를 연기 중인 송하윤은 오혜상의 실체를 알고 배신감에 떠는 장면, 금사월을 그리워하는 절절함, 다섯 살 지능을 가진 어른 등 다양한 모습을 완벽하게 표현하며 시청자들의 호평을 받고 있다.

송하윤이 기억을 되찾고 극 초반의 밝고 긍정적인 모습으로 돌아가 활짝 웃을 수 있을지 시청자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한편, 지난 22일 방송분에서는 추락 사고 당시의 기억을 떠올리며 “3층, 금혜상”이라고 읊조리는 송하윤의 모습이 그려져 향후 전개에 대한 궁금증을 자아냈다.

김주리 기자 yuffie5@
사진. 방송 캡쳐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