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net]_쇼미더머니4_TOP4_인터뷰
[Mnet]_쇼미더머니4_TOP4_인터뷰


[텐아시아=정은선 인턴기자] ‘쇼미더머니4’ 4강 진출자들이 프로그램을 통해 얻은 것과 잃은 것에 대해 털어놨다.

지난 18일 진행된 케이블채널 Mnet ‘쇼미더머니4’ TOP4 인터뷰 촬영 중 프로그램에 참여하며 얻은 것과 잃은 것이 무엇인지 묻는 제작진의 질문에 베이식, 이노베이터, 블랙넛, 송민호가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먼저 버벌진트-산이 팀의 멤버 베이식은 ‘쇼미더머니4’를 통해 얻은 것에 대해 “인지도와 경험, 그리고 사람들”을 꼽았다. 잃은 것에 대해서는 “없다”고 대답한 뒤, “굳이 꼽자면 체중”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지누션-타블로 팀의 이노베이터는 “언더 팬을 잃은 것 같아 그 부분이 가장 슬프다”고 말하며 아쉬운 마음을 드러냈다.

버벌진트-산이 팀의 블랙넛은 “인지도와 여자 팬들을 얻은 것 같다”고 밝혔다. 이어 “하지만 초심을 잃은 것 같다”며 “SNS를 통해 사람들의 반응을 보고 싶고, 요즘은 괜히 클럽도 가고 싶다. 정신 차려야 할 것 같다”고 말해 주변을 웃게 했다.

지코-팔로알토 팀의 마지막 멤버로 살아남은 송민호는 “‘쇼미더머니’가 아니었다면 만날 수 없었던 인연들을 만나게 된 게 정말 좋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외에도 방송 후 단연 화제를 모았던 인크레더블의 ‘오빠차’ 무대를 탐냈었다는 이노베이터의 비하인드 스토리, TOP4가 ‘쇼미더머니4’를 하며 가장 힘들었던 순간, 참가자로서의 고충 등 그들의 진솔한 이야기를 공개해 눈길을 모은다.

국내 최초 래퍼 서바이벌 Mnet ‘쇼미더머니4’는 오는 21일 대망의 4강전 방송을 앞두고 있다.

정은선 인턴기자 eunsunin10@
사진. CJ E&M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