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요대전
가요대전


가수 서태지가 2014 SBS ‘가요대전’의 마지막을 장식했다.

21일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에서 2014 SBS ‘가요대전’이 개최됐다. 이날 대상격인 올해의 음원상과 올해의 앨범상이 시상된 뒤, 피날레로 레전드 서태지가 무대에 등장했다.

서태지 무대에 앞서 그룹 2PM이 서태지와아이들의 ‘하여가’와 ‘발해를 꿈꾸며’를 재현해 환호를 받았다. 이어 서태지가 무대 중앙에서 등장했다. 서태지는 서태지 밴드와 함께 ‘숲속의 파이터’와 ‘크리스말로윈’을 열창했다. 이날 ‘가요대전’은 좋지 않은 음향과 카메라워크로 지적을 받았지만, 서태지는 이에 불구하고 자신의 무대를 만들어냈다.

마지막에는 후배 가수들과 함께 서태지와 아이들의 ‘마지막 축제’를 함께 불렀다. 에이핑크, 비스트, 갓세븐 등 이날 출연했던 모든 아이돌 그룹이 차례로 등장하면서 한 소절씩 소화했다. 서태지는 아빠 미소를 머금으며 후배 가수들을 바라봤다.

또한, 서태지는 “여기에서 춤을 제일 잘 추는 사람이 누구죠?”라며 후배 가수들을 이끌며 화합의 장을 만들기도 했다. 문화대통령 다운 부드러운 카리스마와 무대 매너가 연말가요제를 장식했다.

글. 박수정 soverus@tenasia.co.kr
사진제공. SBS ‘가요대전’ 캡처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