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에이스토리, KT스튜디오지니, 낭만크루)
(사진=에이스토리, KT스튜디오지니, 낭만크루)


박은빈이 최대 난제를 맞닥뜨렸다.


6일 ENA채널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측은 좀처럼 마음을 읽기 어려운 피고인을 만나 고군분투하는 우영우(박은빈 분)와 정명석(강기영 분), 최수연(하윤경 분)의 모습을 공개했다.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가 유쾌하고 따뜻한 휴먼 법정물로 큰 사랑을 받고 있다. 편견을 통쾌하게 깨부순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의 활약에 시청자들의 호평과 열띤 응원이 쏟아지고 있는 것.


그런 가운데 공개된 사진 속 우영우와 정명석, 최수연의 ‘흥 폭발’ 현장이 궁금증을 자아낸다. 우영우와 한바다 팀이 마주한 세 번째 사건은 무엇일까. 머리부터 발끝까지 펭수를 장착하고 한바다에 나타난 의뢰인의 아들이자 피고인. 사건 당시의 진술을 듣기 위해서는 자폐스펙트럼을 가진 그의 마음을 여는 것이 우영우가 맞닥뜨린 최대 난코스다.


열창하는 우영우와 분위기를 띄우려 애쓰는 최수연, 금방이라도 폭풍 랩핑을 쏟아낼 것 같은 정명석의 반전이 웃음을 유발한다. 과연 한 치의 흐트러짐 없는 정명석도 마이크를 들게 한 사연은 무엇일지 궁금해진다.


사건 조사에 나선 우영우, 이준호의 모습도 포착됐다. 결정적 단서라도 발견한 듯한 두 사람의 모습이 눈길을 끈다. 여기에 진지한데 왠지 모르게 설레는 이들의 모습은 기대 심리를 자극한다.


한편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3회는 6일 오후 9시 방송된다.


차혜영 텐아시아 기자 kay33@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