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업상 운전 잦은 남편, 아내 강요에 계속 긴 머리
”한 번도 머리 길러본 적 없었는데”
털도 털 나름? 남편에게 ‘왁싱’ 시킨 아내
사진제공 = 채널A, ENA채널 '애로부부'
사진제공 = 채널A, ENA채널 '애로부부'


채널A, ENA채널‘다시 뜨거워지고 싶은 애로부부(이하 애로부부)’가 아내의 강요로 5년 동안 긴 머리를 유지했을 뿐 아니라, ‘왁싱’까지 했다는 남편의 ‘속터뷰’를 공개한다.

28일 방송될 ‘애로부부’에서는 야간 화물 택배 기사로 일하는 29세 남편 이선호와 프리랜서 헤어 아티스트인 28세 아내 김아영이 ‘속터뷰’에 나선다. 두 사람은 아직 20대였지만, 호주 워킹홀리데이에서 만나 5살 딸을 두고 있었다.

장발이 어울리는 준수한 외모로 MC들을 ‘눈호강’ 시킨 남편 이선호는 “아내가 저를 조종하려고 한다. 내가 뭘 하려고 하면 다 태클을 걸어서 자존심이 많이 상하고 위축된다”고 고민을 토로했다. 그는 “제가 한 번도 머리를 길러본 적이 없었는데, 아내가 머리 긴 사람을 좋아한다고 해서 장발이 됐다”며 “5년간 긴 머리를 고수했다”고 말했다. 남편은 운전이 잦은 직업상 장발을 불편해 했지만, 아내가 정색하는 통에 머리카락을 자르지 못하고 있었다.

이에 아내 김아영은 “저는 이상형이 ‘털 많은 마초남’이다”라며 “조니 뎁이나 휴 잭맨 같은...”이라고 고백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 망설이던 남편은 “이 얘기 안 하려고 했는데, 아내가 부부 금슬이 좋아진다고 해서 ‘올누드’ 브라질리언 왁싱을 했다”며 “정말 치욕스러웠는데, 아내는 그걸 또 좋다고 한다”고 고발했다. 제작진이 “털 많은 남자가 이상형이라면서요?”라고 묻자 아내는 “수염이랑 가슴 털만...”이라고 말해 현장을 뒤집어 놨다.

아내 김아영에게 ‘털’을 통제당하고 있는 남편 이선호의 ‘속터뷰’ 의뢰 사항은 28일 토요일 밤 11시 공개된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