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7세' 함소원 "자숙 중 유산, 아기 다시 살아올 것 같아" 오열


방송인 함소원이 유산의 아픔을 고백했다.

지난 17일 방송된 채널S '진격의 할매' 예고편에서 함소원의 가슴 아픈 사연이 공개됐다.

공개된 예고편에서는 '아내의 맛' 조작 논란 이후 '진격의 할매'를 통해 복귀한 함소원의 모습이 그려졌다. 함소원은 중국인 시어머니와 함께 할매들을 찾았다.
'47세' 함소원 "자숙 중 유산, 아기 다시 살아올 것 같아" 오열
'47세' 함소원 "자숙 중 유산, 아기 다시 살아올 것 같아" 오열
함소원은 "가족들과 많은 시간을 보냈다. 견디기 힘든 시간에 더 슬픈 일을 겪으면서"라고 운을 뗐다.

함소원은 "아이를 잃었다. 그 다음부터 남편이 임신 이야기를 꺼내지도 못하게 한다"고 털어놨다.
'47세' 함소원 "자숙 중 유산, 아기 다시 살아올 것 같아" 오열
함소원은 "아이가 다시 살아날 것 같고"라며 오열했다. 함소원 곁을 지키던 시어머니가 그를 안으며 위로해 지난 1년간 함소원 가족에게 어떤 일이 있었는지 궁금증을 모으고 있다.

한편 함소원은 2018년 18살 연하의 진화와 결혼했다. 그는 43살이라는 늦은 나이에 첫 딸을 품에 안아 기쁨을 맛봤다. 이후 그는 둘째를 소망하며 여러 방송을 통해 계획을 밝히기도 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