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추자현 "♥우효광과 예능 반성, 섭외 거절 열 받았다" ('아는형님')


추자현이 한지민, 한효주에 고마움을 전했다.

지난 2일 방송된 JTBC 예능 ‘아는 형님’에서는 드라마 '그린 마더스 클럽' 추자현, 장혜진이 출연했다.

추자현은 드라마 '그린마더스클럽'에 대해 "촬영장 분위기가 너무 좋다. 따뜻한 사람들이 만나서 따뜻한 이야기가 나올 것 같다고 이야기했다"라고 말했다. 장혜진은 "내 생일이었는데 촬영을 하고 있었다. 갑자기 케이크가 나와서 촬영 감독님이 그걸 찍어줬다"라며 생일 영상을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추자현은 소속사에서 함께 활동 중인 배우들에 대한 이야기도 했다. 추자현은 "회사에서 송년회 같은 걸 하는데 만나면 성격이 비슷해서 너무 친해졌다"라며 소속사 식구인 한지민, 이지아, 박보영, 한효주 등을 언급했다.

추자현은 "배우들끼리 만나려고 하면 소속사 대표님이 스케줄을 조율할 정도다. 연기하고 힘들 때 만나면 다 풀린다. 그들이 아니었으면 내가 한국에서 다시 활동을 할 수 있었을까 할 정도"라며 "내가 한국에서 다시 드라마를 하는데 너무 무서워서 도망가고 싶었다. 10년의 공백기가 하고는 싶은데 고민했다. 그때 지민이랑 효주랑 밤새 울면서 통화했다"라고 밝혔다.

추자현은 "본인들이 못했던 것만 얘기해줬다. 그게 내 자존감을 올려줬다. 나이는 나보다 어린데 너무 언니들 같다"라며 울컥했다. 이어 "지금도 연기할 때 힘들다. 너무 잘하고 싶은데 내 마음대로 안될 때가 있다. 그때 동생들이 응원해주니까 잘해야겠다는 생각을 한다"라고 말했다.

추자현은 "효주가 츤데레다. 하루는 아침에 일어나면 먹어 라고 문자를 했더라. 나가 봤더니 국을 뜨고 있었다. 내가 혼자 있으니까 식사를 챙겨주려고 했던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추자현은 "'아는형님' PD 누구야?"라며 험악한 분위기를 조성했다. 그는 "'동상이몽' 때 서장훈이 '아는형님' 나오라고 섭외를 했다. 임신 중이라 출연을 못했는데, PD님이 나한테 삐졌다고 했다"며 "그때 되게 열받았었다"고 밝혔다.

이에 형님들은 "그런 걸로 삐지냐"고 PD를 타박하면서도 "PD가 그때 섭외 거절 당하고 상처받아 여행을 다녀왔다"고 대리 해명했다.

추자현은 "남편과 함께 출연한 예능이 내 인생에는 큰 계기가 된 프로그램이었다"고 밝히기도. 그는 "내가 연기하는 표정 말고는 평상시 얼굴을 스스로 볼 일이 없지 않나. 그런데 예능을 보니까 남편 우효광을 잡도리하는 모습이. 좀 많이 반성을 하게 되더라. 사실 나는 애정 표현이었는데, 받는 입장은 아닐 수도 있다는 것을 알았다"고 고백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