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 번째 남편'(사진=방송 화면 캡처)
'두 번째 남편'(사진=방송 화면 캡처)


'두 번째 남편' 오승아가 엄현경이 공개한 영상에도 끝까지 발뺌했다.


29일 오후에 방송된 MBC 일일드라마 '두 번째 남편'에게서는 윤재경(오승아 분)이 자서전 출판 기념회에서 봉선화(엄현경 분)이 남기택 살인 영상을 공개했다.

이날 봉선화(엄현경 분)은 교도소 동기 조지나(박정윤 분)의 도움으로 윤재경이 삭제 지시를 내렸던 동영상을 복구하는데 성공했다. 이에 봉선화는 "지나야 고마워. 이제 이걸로 재심 신청도 하고 윤재경한테 깜짝 선물도 해야겠어"라며 해당 영상을 공개하려 작전을 짰다.

봉선화는 출판 기념회 대형스크린에 윤재경의 만행이 담긴 동영상을 공개하며 "남의 남편 빼앗고 살인죄까지 뒤집어씌웠어 넌"이라고 윤재경을 압박했다. 하지만 윤재경은 해당영상을 감추기에 급급하면서도 "봉선화, 여기가 어디라도 와서 거짓말을 늘어놔. 찍지마, 구경거리 났어?"라며 "내가 그런 거 아니라고. 이건 음모예요. 카메라 치워요. 난 함정에 빠진 거라고요"라고 억울해했다.

그때 경찰은 윤재경을 남기택 용의자로 체포하려 닥쳤고 "윤재경 씨. 당신을 남기택 씨 살인 용의자로 긴급체포합니다. 윤재경 씨 팔찌에서 남기택 씨 유전자가 나왔어요"라며 그를 연행하려했다. 이에 윤재경은 "없어진 팔찌가 어떻게 있어?"라며 당황했고 줄행랑을 쳤다.



신지원 텐아시아 기자 abocat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