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뷔, 자작곡 OST ‘Sweet Night’ 스포티파이 스트리밍 2억 3000만 돌파..韓OST 최단. 최다기록


방탄소년단 뷔의 자작곡 OST ‘Sweet Night’이 세계 최대 음원 플랫폼 스포티파이(Spotify)에서 2억 3000만 스트리밍을 돌파했다.



‘Sweet Night’은 현재 스포티파이에서 2억 3118만 스트리밍을 기록하고 있다. 이는 한국 OST 사상 최단기간, 최다 기록으로 뷔는 최단, 최다 스트리밍 기록을 자체 경신하며 OST킹의 독보적인 위상을 입증하고 있다.



뷔는 직접 작사, 작곡, 프로듀싱, 가창한 드라마 이태원클라쓰 OST ‘Sweet Night’으로 싱어송라이터로서의 역량을 입증하며 유니크한 음악세계를 완성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미국 타임은 “감미로운 어쿠스틱 기타 선율과 어울리는 뷔의 깊은 목소리와 잘 어우러진 따뜻한 멜로디가 돋보인다”며 아름다운 멜로디를 특징으로 하는 뷔의 음악작업에 주목했다. 틴보그 역시 “드라마와 완벽하게 어울리는 곡으로 뷔는 그의 음악작업에 큰 족적을 남겼다” 고 평가했다.



‘Sweet Night’은 스포티파이 랩드(Wrapped)에서 2020년, 2021년 2년 연속 ‘가장 많이 스트리밍 된 드라마 OST‘ 1위를 차지했으며 ‘스포티파이 역대 한국 OST 스트리밍 톱10’ 랭킹에서 1위를 차지하고 있다.

방탄소년단 뷔, 자작곡 OST ‘Sweet Night’ 스포티파이 스트리밍 2억 3000만 돌파..韓OST 최단. 최다기록
뷔의 또 다른 OST ‘Christmas Tree’는 5위, 멤버 진과의 유닛곡인 드라마 화랑의 OST ‘죽어도 너야’는 9위를 기록하고 있어 뷔는 K팝팬을 K드라마로 이끌며 K컬처 열풍에 일조하고 있다는 평가를 받았다.



스포티파이 뷔의 페이지에는 3곡의 OST가 등재돼 있으며 현재, 팔로워 781만 1417명을 기록하고 있다. 뷔는 스포티파이에 등록된 K팝 아티스트 1165명 중 그룹, 솔로아티스트 포함한 순위에서는 9위, 솔로아티스트로는 4위를 차지하고 있어 솔로아티스트로서 빛나는 존재감을 발휘하고 있다.



뷔는 스포티파이 팔로워 증가수에서도 2022년 1월부터 5월까지 매월, K팝 솔로아티스트 중 최다 증가수를 기록하고 있어, 글로벌 음악팬들의 뜨거운 사랑을 입증하고 있다.




김순신 텐아시아 기자 soonsin2@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