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료들 "투병 몰랐다"
'친구' 서태화 "잘가"
서유정 "너무 그리워"
故 배우 김보경/ 사진='기담' 제작보고회
故 배우 김보경/ 사진='기담' 제작보고회


배우 김보경의 사망 소식에 동료 배우들도 추모했다.

김보경은 지난 11년 간 암 투병 끝에 지난 2일 사망했다. 향년 44세의 나이로 세상을 떠난 그의 뒤늦은 사망 보도에 많은 누리꾼들이 애도했다.

소식을 접한 동료들의 추모도 이어졌다. 김보경과 영화 '친구'에 함께 출연한 배우 서태화는 지난 5일 자신의 트위터에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빈다"는 글을 올렸다.

그는 "'친구'라는 영화를 통해 만난, 진숙 역을 했던 김보경 배우가 우리 곁을 떠났다. 이렇게 아파한 것도 모르고 떠난 것도 몰랐다"며 "죄송하고 안타깝다. 좀 더 주위를 잘 둘러보며 살아야겠다"고 털어놨다. 끝으로 김보경을 향해 "잘가"라며 "가서 만나자"고 했다.
영화 '친구' 속 배우 김보경/ 사진=코리아픽처스
영화 '친구' 속 배우 김보경/ 사진=코리아픽처스
서유정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김보경의 사망 보도를 캡처한 사진과 함께 "사랑하고 너무 미안하다"고 적었다.

이어 "너무 황당하고 당황스럽고 기가 막혀서 멍했다가 울다 지치다가 그랬다"며 "난 언니가 이렇게 된 게 아직도 믿어지지 않는다. 전화하면 날 위로 해주면서 기쁘게 나한테 기도해주면서 내 전화 받을 것 같다"고 덧붙였다.

서유정은 또 "나 살기 힘들다고 이렇게 될 때까지 모르고 지나친 날 용서해달라"며 "그때 알았더라면 무슨 수를 써서라도 갔을텐데 안치했다는 말이 더 날 못 견디게 한다"고 한탄했다.

그러면서 "너무 그립고 많이 반성한다"며 "내가 언니 꼭 만나러 갈게. 거기선 언니가 좋아하는 연기 많이 하고, 하나님 곁에서 사랑만 받고 살아라. 당신을 알게 되어서 영광이었다"고 했다.

이후 서유정은 또 다른 게시물을 통해 "아직도 당신의 목소리가 생생하다"며 "너무 외로웠을 언니를 생각하면 가슴이 무너진다"며 슬픔을 감추지 못했다.
배우 김보경/ 사진=영화 '기담' 스틸컷
배우 김보경/ 사진=영화 '기담' 스틸컷
1977년생인 김보경은 서울예술대학 연극과를 졸업했다. 2001년 영화 '친구'에서 여고생 밴드 레인보우의 진숙 역으로 관객들에게 강렬한 인상을 남기며 화려하게 데뷔했다.

이후 김보경은 영화 '창공으로', '기담', '북촌방향', '여름이 가기 전에', '은하해방전선', 드라마 '초대', '학교 4', '하얀거탑' 등에 출연하며 연기 활동을 이어갔다. 주·조연을 가리지 않고 다양한 작품에 참여한 그는 '무서운 이야기', '해와 달'에선 우정 출연하기도 했다.

그는 투병 중에도 2012년 KBS2 드라마스페셜 연작시리즈 '아모레미오', 2013년 MBC '사랑했나봐' 등에 출연할 정도로 연기를 향한 남다른 애정을 보였다.

하지만 이후 김보경의 소식은 접하기 어려웠다. '사랑했나봐' 종영 후 활동을 멈추고 치료에 전념한 것으로 보인다.

고인은 지난 4일 부산추모공원에 안치됐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