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X나게 팼어" 통하던 연예계, 10년 뒤 꼬리표가 된 '학폭' 연예인[TEN스타필드]

    "X나게 팼어" 통하던 연예계, 10년 뒤 꼬리표가 된 '학폭' 연예인[TEN스타필드]

    《윤준호의 복기》윤준호 텐아시아 기자가 연예계 동향을 소개합니다. 연예계 전반의 문화, 패션, 연예인들의 과거 작품 등을 살펴보며 재밌고 흥미로운 부분을 이야기해 봅니다. MZ세대의 시각으로 높아진 시청자들의 니즈는 무엇인지, 대중에게 호응을 얻거나 불편케 만든 이유는 무엇인지 되집어 보겠습니다.높아진 대중의 시선 따라 못오는 엔터사들의 ‘자본 논리’데뷔도 안 한 아이돌의 과거가 알려지는 세상이다. 말 그대로 정보의 시대. 연예인들이 매 순간 조심하는 이유다. 학창 시절 ‘폭력’을 저질렀다면, 연예 활동이 어렵다. 과거와 달리 ‘좀 놀았구나’라고 넘어가기에는 대중의 시선이 높아진 것.가수 싸이가 29일 5년 만의 복귀를 알렸다. ‘연예인’, ‘아버지’, ‘강남스타일’ 등의 히트곡을 보유한 그. 싸이의 정체성은 그가 말했듯 ‘양끼’에서 나온다. 싸이는 ‘날라리 감성’으로 자기의 색깔을 보여주며, 대중의 사랑을 받았다.싸이가 2012년 발표했던 ‘77학개론’에서는 싸이 특유의 ‘양끼’를 말해주고 있다. ‘77학개론’에는 “말 안 들으면 X 나게 팼어. 그때는 겁만 주면 뭐든지 다 됐어”라는 가사가 있다. 싸이 특유의 ‘날라리 감성’으로 유쾌하게 풀어낸 학창 시절 이야기. ‘폭력’을 당당하게 언급할 수 있던 당시 연예계 분위기를 말해준다.과거 ‘학교 폭력’에 대해 자랑하듯 말한 스타들도 있다. 뮤지컬 배우 이지훈은 현재 ‘14세 연하’ 일본인 아내와 함께 알콩달콩한 신혼생활을 보내고 있다. 그는 한 언론사 인터뷰에서 “학교 대표끼리 '맞짱' 떠서 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