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우빈의 리듬파워] 여자친구, 더 나은 미래 위한 쿨한 이별

    [우빈의 리듬파워] 여자친구, 더 나은 미래 위한 쿨한 이별

    ≪우빈의 리듬파워≫목요일 아침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가 알려주는 흥미진진한 가요계 이야기. 모두가 한 번쯤은 궁금했던, 그러나 스치듯 지나갔던 그 호기심을 해결해드립니다.'투명한 유리구슬처럼 보이지만 그렇게 쉽게 깨지진 않을 거야'6년 전 우리는 종소리와 함께 등장했던 소녀들에게 마음을 빼앗겼다. 흰 티셔츠와 테니스 스커트를 입고 싱그러운 미소를 띈 채 파워풀한 안무를 추던 청순한 소녀들을 기억한다. 특유의 아련한 색채로 '갓자친구'라는 애칭을 얻으며 큰 사랑을 받았던 걸그룹 여자친구. 여자친구는 '파워청순' '격정아련'이라는 대명사와 수많은 명반을 남기고 떠난다. 여자친구는 왜 해체를 결정했을까.여자친구는 5월 22일 활동을 종료한다. 쏘스뮤직은 지난 18일 이러한 결정을 알려 팬들을 당황스럽게 만들었다. 3장의 앨범을 냈던 지난해와 달리 올해는 위버스를 통한 리얼리티 공개 외 활동이 없다가 계약 종료를 발표했기 때문. 2014년 쏘스뮤직과 계약했던 여자친구는 올해가 재계약 시즌이었다. 데뷔가 1년 미뤄지며 2015년부터 데뷔 활동을 시작했기에 계약 시점으로는 올해가 7년이 된 해다. 대다수의 팬들은 여자친구의 재계약을 예상했다. 데뷔곡 '유리구슬'부터 소녀스럽고 아련한 분위기로 '청순·아련'이라는 독보적인 색깔을 구축한 걸그룹인데다 2019년 빅히트 레이블에 합류하면서 방시혁 사단의 지원까지 업었기에 더 활발한 활동을 예상했다. 특히나 2020년은 3개의 '회(回) 시리즈'를 통해 콘셉트 변화까지 꾀했다. 하지만 일부 팬들은 빅히트 레이블의 합류가 악수(惡手)가 됐다고 평가하기도 했다. 무대나 스

  • [우빈의 리듬파워] 아이유는 모르지만 누구나 공감하는 '내 손을 잡아' 역주행 이유!

    [우빈의 리듬파워] 아이유는 모르지만 누구나 공감하는 '내 손을 잡아' 역주행 이유!

    ≪우빈의 리듬파워≫목요일 아침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가 알려주는 흥미진진한 가요계 이야기. 모두가 한 번쯤은 궁금했던, 그러나 스치듯 지나갔던 그 호기심을 해결해드립니다.최초 공개되는 아이유 자작곡 '내 손을 잡아' 는 드라마 OST의 새로운 역사를 만들어갈 것이다.2011년 발매한 '내 손을 잡아' 소개다. 마치 10년 뒤의 일을 예견하기라도 한 것처럼 자신과 확신에 차있다. 놀랍게도 '내 손을 잡아'는 발매 당시보다 지금이 더 '핫'해지면서 새로운 역사를 썼다.아이유는 냈다 하면 차트 1위를 휩쓰는 음원 강자. 항상 정주행만 하던 아이유의 노래가 역주행을 했다면 그 자체만으로 보기 드문 광경이다. 아이유는 '내 손을 잡아' 역주행 이유를 모르겠다는데, 대중은 그 이유를 아주 잘 알고 있다. '내 손을 잡아'는 2011년 시청률 21%를 기록했던 인기 드라마 '최고의 사랑'의 OST로, 드라마의 열풍과 더불어 큰 사랑을 받았다.이 노래는 19살 아이유가 처음으로 선보인 자작곡. 당시 아이유는 '좋은 날'과 '나만 몰랐던 이야기'가 연속으로 히트했고, 드라마 '드림하이'까지 출연하면서 가장 주목받는 연예인이었다. 20살 성인을 앞두고 터닝포인트가 필요했던 시점에 아이유는 OST로 자작곡을 냈다. '내 손을 잡아'는 OST임에도 불구하고 2011년 6월 1주 차 주간차트 1위, 6월 월간차트 2위, 2011년 연간차트 87위에 랭크됐다. 아이유는 이 곡을 기점으로 자작곡을 선보이며 아이유만의 감성을 가진 싱어송 라이터로 성장한다.이런 의미가 있는 곡이니만큼 역주행도 특별한 이유가 있을 것 같지만, '내 손을 잡아' 역주행에 큰 반전은 없다. 아

  • [우빈의 리듬파워] SG워너비 'Timeless', 한 번도 1위를 못 한 이유

    [우빈의 리듬파워] SG워너비 'Timeless', 한 번도 1위를 못 한 이유

    ≪우빈의 리듬파워≫목요일 아침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가 알려주는 흥미진진한 가요계 이야기. 모두가 한 번쯤은 궁금했던, 그러나 스치듯 지나갔던 그 호기심을 해결해드립니다.2004년, 전주만 들려도 가슴을 주체할 수 없을 정도로 벅차게 만들었던 노래가 있었다. 소울(소몰이 창법)의 전성시대를 열었던 SG워너비의 '타임리스(Timeless)'. 그 시절 우리는 노래방 엔딩곡으로 '타임리스'를 불렀고, 싸이월드 미니홈피 BGM으로 빼놓지 않고 '타임리스'를 선택했다.17년의 세월이 흐른 2021년. 지난 2일 방송된 SBS '인기가요'에 두 눈을 의심케 하는 1위 후보가 등장했다. SG워너비의 '타임리스'. '타임리스'는 김진호의 소울 가득한 묵직한 보컬과 김용준과 맑은 미성, 고(故) 채동하의 처연함이 느껴지는 허스키한 음색이 완벽한 조화를 이뤘던 마성의 노래.발표 당시 3살이던 갓난 아기가 대학생이 된 긴 시간을 건너 이 곡은 차트를 역주행 하고 있다. 유재석표 예능 MBC '놀면 뭐하니'에서 불어온 바람을 타고 제2의 전성기를 맞은 '타임리스'. 강산이 바뀔 세월을 타고 세대를 연결하며 인기를 끌고 있는 이 곡에는 사람들이 모르는 비밀이 있다. 단 한 번도 음악방송 1위를 한 적이 없는 것. '타임리스'가 수록된 1집 'SG Wanna Be+'은 20만 장에 가까운 판매량을 기록했고 '타임리스'와 수록곡 '죽을만큼 사랑했어요'가 각종 차트 1위에 오르는 등 'SG워너비 붐'을 강력하게 일으켰다. '타임리스'는 멜론 차트에서 2주 동안 주간 1위 기록하기도 했다.차트를 석권 했지만, SG워너비가 넘지 못한 벽이 있다. 바로 공중파와 케이블 방송에서

  • [우빈의 리듬파워] 브레이브걸스, 야해서 못 떴던 '롤린'

    [우빈의 리듬파워] 브레이브걸스, 야해서 못 떴던 '롤린'

    ≪우빈의 리듬파워≫우빈 텐아시아 기자가 알려주는 흥미진진한 가요계 이야기. 모두가 한 번쯤은 궁금했던, 그러나 스치듯 지나갔던 그 호기심을 해결해드립니다. '그대여 내게 말해줘 사랑한다고 Rollin' Rollin' Rollin' Rollin'/ 하루가 멀다 하고 Rolling in the deep'2021년의 봄 가요계. '벚꽃엔딩' '꽃송이가' 등 연금송으로 무장한 버스커버스커가 9년만에 시즌송의 왕좌에서 내려왔다. 올 봄의 주인공은 브레이브걸스의 '롤린'. 1위를 했던 노래가 차트에 재진입하거나 비교적 최신곡이 입소문을 타고 소소하게 흥하다 역주행에 성공한 경우는 있었지만, 4년 전 발매된 노래가 역주행으로 1위를 한 건 처음. '롤린'은 역주행과 동시에 전 음원차트 1위를 휩쓸었고 멜론 월간 차트 왕좌까지 차지했다. '롤린' 열풍을 일으키고 있는 2021년, 이런 명곡이 왜 그땐 뜨지 못했을까.'롤린'은 2017년 3월 7일 발매됐다. 1기로 분류되는 원년 멤버들이 떠나고 지금의 멤버인 민영, 유정, 은지, 유나와 지금은 탈퇴한 하윤까지 브레이브걸스 2기의 첫 앨범이었다. 이 곡은 트로피컬 하우스를 접목시킨 경쾌한 업템포의 EDM 곡으로 중독성 있는 가사와 멜로디가 특징이라고 소개되어 있다. '롤린'은 싱그럽고 상큼하다. 단, 듣기만 해야 싱그럽고 상큼했다. 당시 브레이브걸스는 지금처럼 귀엽고 털털하지 않았다. '아찔함'과 '섹시함'을 내세웠고 의상과 퍼포먼스 모두 야했다. '롤린'은 발매 전 가사 중 일부가 비속어를 사용했다는 이유로 KBS 심의 부적격 판정을 받았고, 뮤직비디오의 1차 티저는 노출 수위와 선정성 등을 이유로 청소년관람불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