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현빈 "미소년처럼 보이지 않을까 싶었지만…액션은 '공조' 보다 더 힘들어"('교섭')

    현빈 "미소년처럼 보이지 않을까 싶었지만…액션은 '공조' 보다 더 힘들어"('교섭')

    배우 현빈이 영화 '교섭' 속 등장하는 모습에 대해 언급했다.13일 오후 서울 강남구 메가박스 코엑스에서 영화 '교섭'(감독 임순례) 언론배급시사회가 개최됐다. 시사 후 진행된 기자간담회에는 배우 황정민, 현빈, 강기영, 임순례 감독이 참석했다.'교섭'은 최악의 피랍사건으로 탈레반의 인질이 된 한국인들을 구하기 위해 아프가니스탄으로 향한 외교관과 현지 국정원 요원의 교섭 작전을 그린 영화.현빈은 극 중 박대식을 연기했다. 박대식은 무슨 수를 쓰든 인질을 구출하려는 중동, 중앙아시아 전문 국정원 요원.이날 현빈은 극 중 등장하는 오토바이 신 등 대해 "자동차 신은 매달린 방식이 다르다. '공조1'때는 제 의지로 매달린 거였고, 여기서는 밀려서 매달렸다. 더운 날씨에 촬영을 했었던 기억이 난다. 영화를 보니 그 기억이 새록새록 기억이 떠오른다. '교섭' 때 매달린 게 더 힘들었다"고 털어놨다.이어 "현장에 몇 대의 오토바이가 있었다. 촬영 들어가기 전에 스턴트 팀과 연습했다. 그중에서 제가 가장 타기 수월한 오토바이를 선택했다. 그 오토바이를 설정해서 촬영했다. 모랫바닥이라서 바퀴가 밀리는 등 위험한 상황들이 있었다. 그래도 별 탈 없이 잘 촬영해서 다행이다"고 덧붙였다.또한 미소년 같은 모습으로 나온 것에 대해 "안 그래도 그 부분 때문에 임순례 감독님한테 말씀을 드렸다. 대식이가 수염 기르고 까무잡잡한 모습으로 나오다가 순간 수염이 없어졌을 때 너무 동떨어져 보이거나 미소년처럼 보이지 않을까 싶었다"고 했다.현빈은 "감독님께서 확실한 차이를 보여주고 싶었던 것 같다. 그 모습은 대식이가 파견 나왔을 초창

  • [TEN 포토] 황정민 '믿고 보는 배우'

    [TEN 포토] 황정민 '믿고 보는 배우'

    배우 황정민이 13일 오후 서울 강남구 메가박스 코엑스점에서 열린 '교섭' 언론시사회에 참석하고 있다.임순례 감독의 '교섭'은 최악의 피랍사건으로 탈레반의 인질이 된 한국인들을 구하기 위해 아프가니스탄으로 향한 외교관과 현지 국정원 요원의 교섭 작전을 그린 영화.황정민, 현빈, 강기영 등이 출연하며 오는 18일에 개봉한다.조준원 기자 wizard333@tenasia.co.kr

  • [TEN 포토] 황정민 '우리 영화 최고'

    [TEN 포토] 황정민 '우리 영화 최고'

    배우 황정민이 13일 오후 서울 강남구 메가박스 코엑스점에서 열린 '교섭' 언론시사회에 참석하고 있다.임순례 감독의 '교섭'은 최악의 피랍사건으로 탈레반의 인질이 된 한국인들을 구하기 위해 아프가니스탄으로 향한 외교관과 현지 국정원 요원의 교섭 작전을 그린 영화.황정민, 현빈, 강기영 등이 출연하며 오는 18일에 개봉한다.조준원 기자 wizard333@tenasia.co.kr

  • [TEN 포토] 현빈 '오늘도 멋짐'

    [TEN 포토] 현빈 '오늘도 멋짐'

    배우 현빈이 13일 오후 서울 강남구 메가박스 코엑스점에서 열린 '교섭' 언론시사회에 참석하고 있다.임순례 감독의 '교섭'은 최악의 피랍사건으로 탈레반의 인질이 된 한국인들을 구하기 위해 아프가니스탄으로 향한 외교관과 현지 국정원 요원의 교섭 작전을 그린 영화.황정민, 현빈, 강기영 등이 출연하며 오는 18일에 개봉한다.조준원 기자 wizard333@tenasia.co.kr

  • [TEN 포토] 현빈 '샤프한 비주얼'

    [TEN 포토] 현빈 '샤프한 비주얼'

    배우 현빈이 13일 오후 서울 강남구 메가박스 코엑스점에서 열린 '교섭' 언론시사회에 참석하고 있다.임순례 감독의 '교섭'은 최악의 피랍사건으로 탈레반의 인질이 된 한국인들을 구하기 위해 아프가니스탄으로 향한 외교관과 현지 국정원 요원의 교섭 작전을 그린 영화.황정민, 현빈, 강기영 등이 출연하며 오는 18일에 개봉한다.조준원 기자 wizard333@tenasia.co.kr

  • [TEN 포토] 현빈 '자기 주장이 강한 이목구비'

    [TEN 포토] 현빈 '자기 주장이 강한 이목구비'

    배우 현빈이 13일 오후 서울 강남구 메가박스 코엑스점에서 열린 '교섭' 언론시사회에 참석하고 있다.임순례 감독의 '교섭'은 최악의 피랍사건으로 탈레반의 인질이 된 한국인들을 구하기 위해 아프가니스탄으로 향한 외교관과 현지 국정원 요원의 교섭 작전을 그린 영화.황정민, 현빈, 강기영 등이 출연하며 오는 18일에 개봉한다.조준원 기자 wizard333@tenasia.co.kr

  • [TEN 포토] 강기영 '스윗한 미소'

    [TEN 포토] 강기영 '스윗한 미소'

    배우 강기영이 13일 오후 서울 강남구 메가박스 코엑스점에서 열린 '교섭' 언론시사회에 참석하고 있다.임순례 감독의 '교섭'은 최악의 피랍사건으로 탈레반의 인질이 된 한국인들을 구하기 위해 아프가니스탄으로 향한 외교관과 현지 국정원 요원의 교섭 작전을 그린 영화.황정민, 현빈, 강기영 등이 출연하며 오는 18일에 개봉한다.조준원 기자 wizard333@tenasia.co.kr

  • [TEN 포토] 강기영 '대세배우'

    [TEN 포토] 강기영 '대세배우'

    배우 강기영이 13일 오후 서울 강남구 메가박스 코엑스점에서 열린 '교섭' 언론시사회에 참석하고 있다.임순례 감독의 '교섭'은 최악의 피랍사건으로 탈레반의 인질이 된 한국인들을 구하기 위해 아프가니스탄으로 향한 외교관과 현지 국정원 요원의 교섭 작전을 그린 영화.황정민, 현빈, 강기영 등이 출연하며 오는 18일에 개봉한다.조준원 기자 wizard333@tenasia.co.kr

  • [TEN 포토] 현빈-강기영-황정민 '영화 '교섭' 주역들'

    [TEN 포토] 현빈-강기영-황정민 '영화 '교섭' 주역들'

    현빈,강기영,황정민이 13일 오후 서울 강남구 메가박스 코엑스점에서 열린 '교섭' 언론시사회에 참석하고 있다.임순례 감독의 '교섭'은 최악의 피랍사건으로 탈레반의 인질이 된 한국인들을 구하기 위해 아프가니스탄으로 향한 외교관과 현지 국정원 요원의 교섭 작전을 그린 영화.황정민, 현빈, 강기영 등이 출연하며 오는 18일에 개봉한다.조준원 기자 wizard333@tenasia.co.kr

  • [TEN 포토] 현빈-임순례 감독-강기영-황정민 '교섭 힘찬 파이팅!'

    [TEN 포토] 현빈-임순례 감독-강기영-황정민 '교섭 힘찬 파이팅!'

    현빈,임순례 감독,강기영,황정민이 13일 오후 서울 강남구 메가박스 코엑스점에서 열린 '교섭' 언론시사회에 참석하고 있다.임순례 감독의 '교섭'은 최악의 피랍사건으로 탈레반의 인질이 된 한국인들을 구하기 위해 아프가니스탄으로 향한 외교관과 현지 국정원 요원의 교섭 작전을 그린 영화.황정민, 현빈, 강기영 등이 출연하며 오는 18일에 개봉한다.조준원 기자 wizard333@tenasia.co.kr

  • 황정민 "막 할 수 없는 친구 같은 현빈과 호흡, 더 조심…색다름+행복"('교섭')

    황정민 "막 할 수 없는 친구 같은 현빈과 호흡, 더 조심…색다름+행복"('교섭')

    배우 황정민이 영화 '교섭'을 통해 호흡을 맞춘 현빈에 대해 언급했다.13일 오후 서울 강남구 메가박스 코엑스에서 영화 '교섭'(감독 임순례) 언론배급시사회가 개최됐다. 시사 후 진행된 기자간담회에는 배우 황정민, 현빈, 강기영, 임순례 감독이 참석했다.'교섭'은 최악의 피랍사건으로 탈레반의 인질이 된 한국인들을 구하기 위해 아프가니스탄으로 향한 외교관과 현지 국정원 요원의 교섭 작전을 그린 영화.황정민은 극 중 정재호 역을 맡았다. 정재호는 피랍사건 해결을 위해 아프가니스탄으로 향한 교섭 전문 외교관.이날 황정민은 호흡을 맞춘 현빈에 대해 "친한 친구 같은 사이다. 친한 친구지만, 일로서 만났을 때는 색다름이 있더라. 분명히 기대했다"고 말했다.이어 "그 기대를 훌륭하게 해내는 걸 봤다. 아시다시피 연기는 혼자서 할 수 있는 게 아니다. 서로 에너지 주고받고, 더 커가는 느낌을 받아 너무 행복했다"고 덧붙였다.황정민은 "작업을 하면서 재밌었고 행복했었다. 또 하나는 더 조심스러운 부분도 없지 않아 있다. 친하니까 막 할 수 없다. 더 조심스럽고, 한 번 더 생각하게 되더라"고 전했다.한편 '교섭'은 오는 18일 개봉한다.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강기영 "욕심 난 '교섭', 내가 무슨 복 받았는지…옆에 황정민·현빈 있었다"

    강기영 "욕심 난 '교섭', 내가 무슨 복 받았는지…옆에 황정민·현빈 있었다"

     배우 강기영이 영화 '교섭' 속 카심의 매력이 크게 다가왔다고 밝혔다.13일 오후 서울 강남구 메가박스 코엑스에서 영화 '교섭'(감독 임순례) 언론배급시사회가 개최됐다. 시사 후 진행된 기자간담회에는 배우 황정민, 현빈, 강기영, 임순례 감독이 참석했다.'교섭'은 최악의 피랍사건으로 탈레반의 인질이 된 한국인들을 구하기 위해 아프가니스탄으로 향한 외교관과 현지 국정원 요원의 교섭 작전을 그린 영화.강기영은 극 중 카심으로 분했다. 이봉한이라는 이름을 가진 카심은 아프가니스탄 뒷골목에서 살아남은 잡초 같은 한국인.이날 강기영은 "수많은 플래시 앞은 처음이다. 긴장되고 떨린다. 무슨 복을 받았는지 '교섭'에서 카심 역을 맡았는지, 임순례 감독님께 감사드린다"고 말문을 열어 웃음을 자아냈다.강기영은 민감한 소재로 영화화한 '교섭'에 대해 "앞에서 말씀을 다 했다. 시나리오 바탕으로 아주 요만큼의 부담이 없었다면 거짓말이겠지만, 창작된 카심이라는 인물의 매력이 크게 다가왔다"고 설명했다.이어 "배역을 포커스로 봤다. 현빈 형도 있었고, 황정민 선배님도 임순례도 있었다. 캐릭터 자체가 욕심이 났었다"고 덧붙였다.한편 '교섭'은 오는 18일 개봉한다.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TEN 포토] 현빈 '미소년 꽃미소'

    [TEN 포토] 현빈 '미소년 꽃미소'

    배우 현빈이 13일 오후 서울 강남구 메가박스 코엑스점에서 열린 '교섭' 언론시사회에 참석하고 있다.임순례 감독의 '교섭'은 최악의 피랍사건으로 탈레반의 인질이 된 한국인들을 구하기 위해 아프가니스탄으로 향한 외교관과 현지 국정원 요원의 교섭 작전을 그린 영화.황정민, 현빈, 강기영 등이 출연하며 오는 18일에 개봉한다.조준원 기자 wizard333@tenasia.co.kr

  • 현빈 "실화 바탕 '교섭', 민감한 소재라 해서 좌지우지 없었다"

    현빈 "실화 바탕 '교섭', 민감한 소재라 해서 좌지우지 없었다"

    배우 현빈이 민감한 소재인 영화 '교섭'을 선택하면서 바라본 시각에 대해 언급했다.13일 오후 서울 강남구 메가박스 코엑스에서 영화 '교섭'(감독 임순례) 언론배급시사회가 개최됐다. 시사 후 진행된 기자간담회에는 배우 황정민, 현빈, 강기영, 임순례 감독이 참석했다.'교섭'은 최악의 피랍사건으로 탈레반의 인질이 된 한국인들을 구하기 위해 아프가니스탄으로 향한 외교관과 현지 국정원 요원의 교섭 작전을 그린 영화.현빈은 극 중 박대식을 연기했다. 박대식은 무슨 수를 쓰든 인질을 구출하려는 중동, 중앙아시아 전문 국정원 요원.이날 현빈은 "저 또한 황정민 선배님과 비슷하다. '교섭'이 실화를 바탕으로 했지만, 박대식이라는 인물도 허구의 인물이다"고 말했다.이어 "사람이기 때문에 자국민을 구해야 하는 임무를 띠고 있다. 그거에 대해 생각하고 그 시선으로 바라봤다. 민감한 소재라고 해서 좌지우지하고 그런 건 없었다"고 덧붙였다.한편 '교섭'은 오는 18일 개봉한다.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황정민 "민감 소재 '교섭', 임순례 감독이 하자고…대본 읽기 전 한다고 해"

    황정민 "민감 소재 '교섭', 임순례 감독이 하자고…대본 읽기 전 한다고 해"

    배우 황정민이 영화 '교섭'을 선택한 이유를 밝혔다.13일 오후 서울 강남구 메가박스 코엑스에서 영화 '교섭'(감독 임순례) 언론배급시사회가 개최됐다. 시사 후 진행된 기자간담회에는 배우 황정민, 현빈, 강기영, 임순례 감독이 참석했다.'교섭'은 최악의 피랍사건으로 탈레반의 인질이 된 한국인들을 구하기 위해 아프가니스탄으로 향한 외교관과 현지 국정원 요원의 교섭 작전을 그린 영화.황정민은 극 중 정재호 역을 맡았다. 정재호는 피랍사건 해결을 위해 아프가니스탄으로 향한 교섭 전문 외교관.이날 황정민은 "임순례 감독님이 한다고 해서 무조건 한다고 했다. 감독님은 '와이키키 브라더스' 때 제가 영화를 할 수 있게 포문을 열어주신 분이라 '교섭'을 하자고 했을 때 무조건 한다고 했다"고 말했다.이어 "대본 읽기도 전에 한다고 해서 민감한 부분에 대해 잘 모른다. 정재호는 허구의 인물이었다. 정재호 자체가 창작된 인물이라 나라의 대표 직함을 가지고 있으면서 사람을 구해내야 한다는 에너지를 관객에게 어떤 식으로 정확히 표현하는 게 중요한 부분이었다. 크게 작용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한편 '교섭'은 오는 18일 개봉한다.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