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우빈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김우빈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김우빈이 영화 '외계+인' 속 네 가지 캐릭터를 위해 준비한 부분에 대해 언급했다.

13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영화 '외계+인'(감독 최동훈) 1부 언론배급시사회가 열렸다. 시사 후 진행된 기자간담회에는 최동훈 감독, 배우 류준열, 김우빈, 김태리, 소지섭, 조우진, 김의성이 참석했다.

'외계+인' 1부는 고려 말 소문 속의 신검을 차지하려는 도사들과 2022년 인간의 몸속에 수감된 외계인 죄수를 쫓는 이들 사이에 시간의 문이 열리며 펼쳐지는 이야기다.

극 중 김우빈은 가드 역을 맡았다. 가드는 인간의 몸속에 수감된 외계인 죄수의 호송을 관리하는 인물이다.

이날 김우빈은 "저는 없는 걸 상상하면서 하는 액션이 어려웠다. 처음에는 좀 두려운 마음이 있었다. 현장에서 워낙 무술팀 형들과 감독님이 많이 도와줘서 수월하게 촬영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네 가지 캐릭터를 연기하는 순간에는 어려웠다. 네 가지 다름을 표현하기 위해 조금씩 각자 가진 기운의 차이를 두려고 했다. 물론 감독님의 디렉션 아래서 움직였다. 그들의 대화가 지루하지 않았으면 하는 마음이었다. 그들의 특징이 잘 보였으면 하는 마음이었다"고 덧붙였다.

한편 '외계+인' 1부는 오는 20일 개봉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