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다'를 기대해
오동민, 분노 유발자
"나나, 능청연기 기대"
'출사표' 오동민 나나 / 사진 = 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 프레임미디어 제공
'출사표' 오동민 나나 / 사진 = 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 프레임미디어 제공


'출사표' 나나의 본격 사이다가 기대된다.

KBS 2TV 수목드라마 '하라는 취업은 안하고 출사표'(극본 문현경 연출 황승기 최연수, 이하 '출사표') 주인공 구세라(나나 분)는 별명이 불나방인 민원왕이다. 해결될 때까지 마치 불나방처럼 민원을 넣고 또 넣기 때문이다. 그런 구세라가 구의원에 당선됐으니, 시청자는 여러 시련이 닥쳐도 구세라가 속이 뻥 뚫리는 사이다를 선사해주길 기대한다.

특히 구세라가 당선돼 입성한 마원구의회는 생각했던 것보다 더 엉망이었다. 일부 구의원들은 보궐선거에 당선된 구세라를 투명인간 취급하고 왕따로 만들었다. 그러다 중요한 표결을 앞두고는 자신의 편으로 끌어들이기 위해 각종 뇌물 공세까지 퍼부었다. 초등학생인 '할수있당'의 마스코트 김자룡(최고 분)보다 더 유치하고 졸렬한 구의원들의 모습은 허탈한 웃음을 자아냈다.

이런 가운데 15일 '출사표' 제작진이 5회 방송을 앞두고, 구세라의 본격 사이다를 암시하는 장면을 깜짝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사진 속 구세라는 다같이진보당 소속 구의원 고동찬(오동민 분)과 마주서있다. 고동찬은 대세와 실세에 따라 움직이는 박쥐 같은 인물. 구의원으로서 업무보다 SNS 인증샷 업로드가 더 중요한 허세 가득한 캐릭터다. 앞서 고동찬은 구세라에게 환영 회식을 한다고 해놓고, 구의원들에게 알리지 않는 등 치졸한 행동을 해 구세라와 TV 앞 시청자들의 분노를 유발했다.

그런데 구세라가 고동찬과 마주한 것이다. 대체 무슨 일로 두 사람이 독대를 하고 있는 것인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이와 함께 한없이 얄미운 고동찬의 미소, 고동찬이 건넨 것 때문에 잠시 당황했지만 다시 능청스럽게 맞서는 구세라가 시선을 잡아끈다. 특히 구세라가 고동찬의 휴대전화를 향해 무언가를 말하고 있어 더욱 호기심을 유발한다.

이와 관련 '출사표' 제작진은 "구세라는 어떤 상황에서도 할 말은 꼭 해야 하는 인물이다. 그런 구세라에게 고동찬이 해서는 안 될 행동을 한다. 구세라가 참을 리 만무하다. 구세라가 고동찬을 향해 거침없이, 불나방처럼 달려들며 작지만 시원한 사이다를 안겨줄 것이다. 나나의 역동적이면서도 능청스러운 연기에도 주목해주시길 바란다"라고 귀띔했다.

과연 구세라는 고동찬에게 어떤 한 방을 날릴까. '출사표' 5회는 15일 밤 9시 30분 방송될 예정이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