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SBS ‘푸른바다의 전설’ 방송화면 캡처
사진=SBS ‘푸른바다의 전설’ 방송화면 캡처


‘푸른바다의 전설’이 수목극 시청률 1위를 굳건히 지키고 있다.

9일 시청률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8일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푸른 바다의 전설'(극본 박지은, 연출 진혁)은 전국 시청률 17.4%를 기록했다. 이는 전날 시청률과 동일한 수치로, 동시간대 정상을 꿰찼다.

이날 방송에서는 서로에 대한 마음이 더욱 커진 청(전지현)과 준재(이민호)의 모습이 담겼다.

한편 동시간대 전파를 탄 수목드라마 MBC ‘역도요정 김복주’와 KBS2 ‘오 마이 금비’는 각각 5.4%와 6.0%를 기록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