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모델 겸 배우 김재영 / 사진제공=에스팀
모델 겸 배우 김재영 / 사진제공=에스팀


배우 김재영이 절대악을 연기한 소감을 전했다.

김재영은 16일 서울 광진구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진행된 영화 ‘두 남자'(감독 이성태)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 참석했다. 김재영은 극중 절대 악역을 연기한다.

이에 대해 김재영은 “영화에서 굉장히 나쁘게 나왔는데 원래는 그렇지 않다”라며 해맑게 웃으며 인사했다.

이날 김재영은 “감독님은 내 안에서 악이 보인다고 말씀해주셨다. 그래서 학창시절에 놀았던 기억을 생각하고 감독님과 상의를 많이 했다”라며 캐릭터를 구축한 방법을 설명했다.

또 강렬한 액션 연기를 소화한 것에 대해서는 “마동석 선배가 하라는 대로 하니 잘 됐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영화 ‘두 남자’는 인생 밑바닥에 있는 두 남자가 만나게 되면서 사랑하는 이를 지키기 위해 처절한 싸움을 벌이는 범죄 액션이다. 오는 30일 개봉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