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유진 기자]
모델 강승현 / 사진=JTBC ‘힙합의 민족2’
모델 강승현 / 사진=JTBC ‘힙합의 민족2’


‘힙합의 민족2’ 모델 강승현이 출중한 랩 실력으로 놀라움을 안겼다.

지난 25일 방송된 JTBC ‘힙합의 민족2’에서 강승현은 빈지노의 ‘어쩌라고’를 선보이며 심사위원들의 극찬 속에 화려하게 정체를 공개했다.

이날 강승현은 블라인드 무대에서 프로듀서 9인의 선택을 받으며 최다 득표수를 기록했고, 프로듀서들의 치열한 영입 경쟁 끝에 브랜뉴 가문에 합류했다.

강승현은 “처음 랩을 한 것 같지 않다”는 프로듀서들의 예상과는 달리 처음 랩을 해봤다는 사실을 밝혔다. 또한 “평상시에 랩을 해 본적이 없어서 엄청난 도전이었다. 하지만 원래 성격이 새로운 것에 도전하고 경험하는 걸 즐기는 성격이라, 섭외가 들어온 후에 많은 고민을 했지만 결국 도전하게 됐다”며 “친한 언니인 가수 손담비가 나의 도전을 적극적으로 응원해줬다. 사실 그 전까지 경험해본 분야가 아니어서 겁 없이 도전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빈지노의 랩을 완벽히 소화한 소감을 묻자 강승현은 “곡에 익숙해지기 위해 굉장히 많이 들었다. 하지만 곡이 익숙해진 후에는 원곡자인 빈지노 씨를 따라 부르기 보다는 어떻게 해야 나만의 느낌이 날 수 있을까 고민을 많이 했다”고 전했다.

또한 강승현은 모델이 아닌 새로운 모습에 대한 기대감도 내비쳤다. “모델로서 무대나 잡지에서 다양한 모습을 많이 보여드렸지만, ‘강승현’이라는 사람은 아직도 대중들에게 익숙치 않은 것 같다”며 “‘힙합의 민족2’를 통해 새로운 모습으로 좀 더 친근하게 다가가고 싶다. 지켜봐달라”고 당부했다.

‘힙합의 민족2’는 매주 화요일 밤 10시 50분 방송된다.

김유진 기자 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