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조현주 기자]
영화 ‘럭키’ 포스터 / 사진제공=쇼박스
영화 ‘럭키’ 포스터 / 사진제공=쇼박스


‘럭키’가 300만 관객을 돌파, 새로운 역사를 썼다.

개봉 이후 박스오피스 1위, 역대 코미디 장르 최단 기록을 세우며 국민 코미디로 자리매김한 ‘럭키'(감독 이계벽, 제작 용필름)가 개봉 9일 째 300만 관객을 돌파했다.

‘럭키’가 영화진흥위원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개봉 9일 째인 21일 오후 2시, 300만 관객을 돌파했다. 지난 13일 개봉 이후 코미디 장르에서 역대급 신기록을 세우며 빠른 속도로 흥행 질주를 이어가고 있는 ‘럭키’는 2016년 코미디 장르 최고 흥행작에 등극한 것은 물론, 역대 코미디 장르 최고 흥행작 ‘수상한 그녀'(11일)보다 300만 돌파 시점을 2일이나 앞당기며 한국 영화 코미디 장르 흥행 기록을 다시 썼다.

‘럭키’는 성공률 100%, 완벽한 카리스마의 킬러가 목욕탕 키(Key) 때문에 무명배우로 운명이 바뀌면서 펼쳐지는 초특급 반전 코미디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