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사진제공=이엘뮤직스튜디오
사진제공=이엘뮤직스튜디오


여성듀오 제이레빗이 ‘질투의 화신’의 9번째 주자로 나섰다.

19일 SBS 수목드라마 ‘질투의 화신’ OST 제작사 이엘뮤직스튜디오 측은 ‘질투의 화신’ OST 9번째 주자는 바로 제이래빗이라고 밝혔다.

‘질투의 화신’OST Part.9에 참여한 제이레빗은 토끼띠 동갑내기 친구들로 구성된 여성 2인조로 편안하고 발랄한 음악으로 전 연령층의 사랑을 받고 있는 매력만점 뮤지션이다.

제이레빗의 ‘월화수목금토일’은 세 청춘 남녀의 황당하지만 왠지 모르게 공감되는 그들의 감정을 위트 있게 풀어낸 곡으로 비범하고 예사롭지 않지만 유쾌한 삼각관계의 장면들에 감초처럼 삽입되며 시청자들의 귀를 사로잡은 제이레빗표 OST이다.

강렬한 인상을 남기며 시작되는 인트로와 한편의 뮤지컬 같은 브릿지의 새로운 시도가 눈에 띈다.ㅠ리드미컬한 라임에 맞춰 ‘넌 나를 미치게 해 / 요즘 내 심장이 bounce / 이상해 호흡이 too fast / 내 혈압이 up & down / 어쩌다 보니 살다 보니 이런 날도 있다 치지 뭐’ 라는 가사로 드라마 속 세 남녀의 ‘웃픈’ 상황을 묘사했다. 또한 제이레빗 특유의 재치와 발랄함이 돋보이는 보컬과 어쿠스틱한 편성, 흥겨운 코러스가 더해져 곡의 완성도를 높였다.

셋이서 같이 살자고 역 제안을 한 표나리(공효진)의 폭탄 발언과 누구도 예상 못한 파격 전개가 이어지는 가운데 공개된 제이레빗의 ‘월화수목금토일’에 시청자들의 눈길이 쏠린다.

‘질투의 화신’OST Part.9 제이레빗의 ‘월화수목금토일’은 19일(오늘) 정오에 온라인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