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이다연 인턴기자]
라디오스타_최성국 막강 표정연기 3종세트
라디오스타_최성국 막강 표정연기 3종세트


‘라디오스타’ 최성국이 짐캐리도 울고갈 특유의 표정 연기로 폭소를 유발했다.

24일 방송되는 MBC ‘라디오스타’에서는 중국 대륙을 휩쓴 대세 한류스타 4인방인 지석진, 최성국, 엑소(EXO)의 첸, 지상려합의 김은성이 게스트로 출연해 ‘오빤 중국스타일’ 특집을 꾸몄다.

이날 최성국은 “표정 하나로 이모티콘과 짤을 양산했다. 급기야는 강제로 중국에 진출된 숨은 한류스타다”라는 소개로 등장했다. 이후 최성국은 단 한번의 중국활동 없이 중국 네티즌이 뽑은 2013년 아시아 표정대상 빅3로 뽑혀 대륙스타로 거듭나게 해준 자신의 트레이드 마크인 웃음을 선보였다.

이날 MC 김국진의 “번개 맞는 거 최성국 씨가 잘할 거 같아요”라는 말에 최성국은 그룹 엑소(EXO)에서 ‘번개’를 맡고 있는 첸이 쏘는 번개에 맞아 감전되는 연기를 선보여 스튜디오를 웃음으로 가득 채웠다는 후문이어서 궁금증과 기대감이 쏠리고 있다.

그런가 하면 이날 최성국이 1995년에 공채탤런트로 발탁될 수 있었던 이유가 ‘돌아이’였기 때문임이 밝혀져 웃음을 더했다. 그는 “돌아이라서 뽑았다고 하더라고요”라더니 오디션 당시 “여자 몇 명쯤 안아봤나?”라는 돌발성 질문에 아무도 예상치 못했던 대답을 했던 에피소드를 털어놓아 모두를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이에 그가 어떤 대답을 내놓았을지 궁금증이 높아지고 있다.

과연 ‘표정연기 최강자’ 최성국은 얼마나 강력한 감전연기로 안방극장을 폭소케 만들지, 그의 누구도 따라 올 수 없는 넘버원(NO.1) 표정연기와 공채탤런트 시험 에피소드를 비롯한 다양한 이야기들은 24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되는 ‘라디오스타-오빤 중국스타일 특집’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이다연 인턴기자 yeonda22@
사진. MBC ‘라디오스타’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