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이은진 기자]
라디오스타
라디오스타


‘라디오스타’에 중국 대륙을 휩쓴 스타들이 뜬다.

오는 24일 방송되는 MBC ‘라디오스타’(기획 조희진, 연출 황교진)에서는 중국 대륙을 휩쓴 대세 한류스타 4인방인 지석진-최성국-첸(EXO)-김은성(지상려합)이 출연하는 ‘오빤 중국스타일’ 특집이 펼쳐진다.

김국진의 “대륙스타 네 분을 모셨습니다. 이름하여 ‘오빤 중국스타일’ 특집”이라는 소개에 이어 등장한 지석진-최성국-첸-김은성. 네 사람은 각자 대륙스타다운 수려한 중국어 인사를 전하며 화려하게 녹화의 포문을 열었다.

이후 지석진-최성국-첸-김은성은 중국에 진출하게 된 계기부터 중국에서의 자신의 입지를 다진 과정까지 이야기 하며 자랑과 겸손이 오가는 중국 인기 배틀을 펼쳤다는 후문이다. 더불어 네 사람은 범상치 않은 입담부터 노래-춤까지 중국 대륙을 후끈하게 만든 매력까지 아낌없이 보여줬다고 전해져 기대감이 더해지고 있다.

그런 가운데 우리나라에서는 사실상 첫 데뷔지만, 중국 예능프로그램인 ‘천천향상’에서 6년간 고정MC로 활약하며 중국에서의 입지를 다져온 김은성은 오랫동안 중국생활을 해온 만큼 ‘중국 인기 감별사’ 역할을 톡톡히 해주며 4MC의 궁금증을 해소시켜주기 시작했다.

특히 김은성은 4MC의 중국진출에 관해 이야기 하던 중 “김구라 씨 같은 분이 (중국에서) 잘 돼요~ 그런데 돈을 못 버시죠”라며 돌직구를 날리는가 하면, 중국의 촬영환경이나 우리나라 연예인들의 인기에 관해 솔직하게 털어놓았다는 후문이어서 어떤 이야기들을 들려줄지 궁금증이 고조되고 있다.

‘라디오스타’는 오는 24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
사진. MBC ‘라디오스타’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