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윤준필 기자]
내딸 금사월
내딸 금사월


백진희가 송하윤에게 전인화에 대한 마음을 털어놨다.

20일 방송된 MBC ‘내딸 금사월’에서는 금사월(백진희)이 주오월(송하윤)에게 신득예(전인화)에 대해 이야기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금사월은 오월에게 “오월아, 이제 얼마 안 남았어. 네가 무슨 선택을 하든 나는 끝까지 네 편이야”라고 말했다. 이에 오월은 “금혜상(박세영) 먼저 감옥 보내면 그다음은 임시로(최대철)이다. 도박해서 집 날리 건 그렇다 쳐도 자식까지 내팽개치고 다닌 놈은 절대 용서 못 해”라고 분노했다.

금사월은 “내가 뭐 도와줄 일은 없고?”라며 오월에게 물었다. 이에 오월은 “난 득예(전인화) 아줌마가 도와주고 있어. 넌 네 엄마 마음을 그렇게 모르겠어? 내 마음은 이렇게 잘 이해하면서. 그동안 아줌마가 모르는 척하고 산 게 미워서 용서가 안 되는 거야?”라고 물었다.

오월의 질문에 금사월은 “난 누구보다 아줌마가 행복했으면 좋겠어. 평생을 가족들 미워하면서 힘들게 사셨는데 지금은 미움 받느라고 더 힘드시잖아. 그게 마음이 아파”라고 답했다.

윤준필 기자 yoon@
사진. MBC ‘내딸 금사월’ 방송화면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