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이은호 기자]
금사월
금사월


손창민이 전인화에게 뒷통수를 맞았다.

31일 방송된 MBC ‘내딸 금사월’에서는 강만후(손창민)가 신득예(전인화)의 계략에 넘어가 분노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만후는 비서로부터 어음이 다가오고 있다는 말을 듣고 분노했다. 그는 “내가 헤더 신(전인화)에게 들인 돈이 얼마인데”라며 “누가 감히 내 돈에 손을 대냐”고 날뛰었다.

그는 헤더 신을 소개시켜준 갤러리 원장을 찾아갔으나, 그는 이미 잠적을 감춘 뒤. 그는 주기황(안내상)에게 달려가 도움을 호소했지만, 주기황의 반응은 차가웠다.

이은호 기자 wild37@
사진. MBC ‘내딸 금사월’ 방송화면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